경북대병원, 간이식의 새로운 제 2막을 열다
경북대병원, 간이식의 새로운 제 2막을 열다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5.02.25 16:1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액형 부적합 간이식 성공...수도권 대형병원에 뒤지지 않아

경북대병원은 다년간의 혈액형 부적합 신장이식 경험을 바탕으로, 지난 1월 첫 혈액형 부적합 간이식을 성공시켰다.

경북대병원 간이식팀은 1998년 지방 최초로 고난이도 기술을 요구하는 소아 생체 간이식을 성공시킨 것을 시작으로 꾸준히 간이식 수술을 시행해오다, 지난해 외과 한영석 교수의 영입으로 간이식 분야에 또 한 번의 새로운 활기를 불어 넣었다.

간이식 분야에 외과 한영석 교수와 천재민 교수 등의 탄탄한 의료진의 구축으로 활기를 더한 간이식팀이 지난 1월 AB형인 아들의 간을 B형인 어머니에게 이식하는 혈액형 부적합 생체 간이식을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거부반응이나 합병증 없이 일반적인 생체 간이식 환자와 동일한 입원기간을 거쳐 회복 후 퇴원했다.

이번 간이식 수술을 집도한 한영석 교수는 "경북대병원은 정확한 검사 및 치료시스템이 구축돼 간이식술 뿐만 아니라 이식 전과 사후관리까지 수도권 대형병원에 절대 뒤쳐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간질환은 경우에 따라 시간을 다투는 싸움이 될 수도 있는 만큼, 혹여나 우리지역 간질환 환자들이 섣부른 선입견으로 힘겹게 수도권 대형병원을 찾아다니며 시간과 비용을 허비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 지역 환자들에게 간이식의 새로운 희망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