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형 B형이면 위암에 덜 걸린다"
"혈액형 B형이면 위암에 덜 걸린다"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6.06.14 17:2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리코박터 제균치료 받은 환자도 위암 발생 확률 훨씬 낮아
김나영 교수, 혈액형·헬리코박터균 위암 발생확률 차이 확인

김나영 교수
혈액형과 헬리코박터균이 위암 발생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김나영 서울의대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센터) 연구팀은 ABO식 혈액형 중에서 B형 혈액형 유전자를 보유한 경우, 그리고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에 감염되지 않았거나 제균치료를 받은 환자에서 위암 발생확률이 크게 낮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10일 밝혔다.

연구팀은 2006년 2월부터 2014년 5월까지 약 8년 4개월여에 걸쳐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센터에서 위내시경을 통해 비분문부(non-cardia) 위암 진단을 받은 환자 997명과 대조군 1147명에서 위암 발생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감염 여부, 헬리코박터 제균력, ABO 혈액형, 성별, 연령, 위암 가족력, 식생활 등 14개 요소를 비교분석했다.

연구결과, B형(BB, BO, AB) 유전자가 있는 환자군은 B형이 아닌 환자군보다 위암에 걸릴 확률이 낮았는데, 특히 B형 대립유전자가 두 개인 경우(BB)에는 B형 유전자가 없는 경우에 비해 약 46% 가량 비본문부 위암에 걸릴 확률이 낮았다.

B형 대립유전자가 한 개인 경우(BO, AB)에도 B형 유전자가 없는 경우에 비해 약 27%정도 위암 발생 확률이 낮았다.

또 조직형에 따라 위암 중 대부분을 차지하는 선암을 '장형 위암'과 '미만형 위암'으로 나누었을 때 미만형 위암인 경우 B형 대립유전자가 두 개(BB)인 경우 61%까지 위암 발생 확률이 줄어드는 결과를 보였다.(암세포가 한 곳에서 뭉쳐서 덩어리로 자라는 것을 장형 암으로, 깨알같이 작은 크기로 군데군데 퍼지면서 생기는 암을 미만형 암으로 부름)

혈액형

(X = A or O)

위치에 따른 구분

조직형에 따른 구분

비본문부 위암

장형 위암

미만형 위암

XX

1

1

1

BX

0.73

(0.59 ~ 0.91)

0.72

(0.55 ~ 0.95)

0.64

(0.48 ~ 0.86)

BB

0.54

(0.33 ~ 0.86)

0.59

(0.32 ~ 1.06)

0.39

(0.20 ~ 0.76)

※ 대조군 985명, Odds Ratio (95% 신뢰도)

[표 1] 혈액형에 따른 위암 종류별 발생률 비교 

또 이번 연구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이면서 16세 이상 한국인의 약 54.4%가 감염됐다고 보고된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에 대한 제균 치료의 효과를 확인해 직접적인 위암 예방을 위한 대책을 세울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이미 미국·중국·대만·일본 등지에서 헬리코박터 균의 제균 치료를 통해 위염과 위암을 예방하는 효과를 발표됐고, 위암 사망인구가 우리나라와 비슷한 수준으로 많은 일본에서는 2013년부터 헬리코박터 제균에 건강보험을 적용해 적극적인 치료를 권장하고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최근까지도 명확한 연구결과가 나오지 않아 논란이 있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헬리코박터 감염에 양성 반응을 보인 환자 중 제균 치료를 받은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약 65%가량 위암 발생 확률이 낮다는 것을 입증했다.

환자군 구분

위치에 따른 구분

조직형에 따른 구분

비본문부 위암

장형 위암

미만형 위암

헬리코박터 양성

제균치료이력 없음

1

1

1

헬리코박터 양성

제균치료이력 있음

0.35

(0.27 ~ 0.47)

0.50

(0.36 ~ 0.70)

0.20

(0.13 ~ 0.31)

헬리코박터 음성

0.30

(0.23 ~ 0.39)

0.35

(0.25 ~ 0.49)

0.22

(0.15 ~ 0.32)

※ 대조군 985명, Odds Ratio (95% 신뢰도)

[표 2] 헬리코박터 제균치료 여부에 따른 위암 종류별 발생률 비교

또 발견 및 치료가 까다로운 '미만형 위암' 환자군에서 위암 발생률이 80%나 줄어드는 등 특히 제균의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고했다.

연구를 주도한 김나영 교수는 "분문부 위암과 비분문부 위암을 구분해 연구를 진행한 것이 혈액형과 헬리코박터 제균치료 여부에 따른 한국인의 위암발생률 차이를 명확히 하는데 도움이 됐다"며 "우리나라에서도 위암 예방을 위해 적극적인 헬리코박터 제균치료와 이를 위한 건강보험 적용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내 소화기질환 연구의 권위자로 꼽히는 김나영 교수는 이번 연구발표 외에도 헬리코박터 파일로리의 개념부터 세부적인 내용까지 폭넓은 지식을 쌓을 수 있는 연구입문서 <헬리코박터 파일로리(2015, 대한의학)>를 발간하는 등 진료는 물론 연구와 집필에서도 국내 의학사에 큰 발자취를 남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