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발디·다클린자·직듀오·플라빅스에이 급여확대 등
소발디·다클린자·직듀오·플라빅스에이 급여확대 등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16.08.01 12:1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듀오·플라빅스에이 가격경쟁력 확보 기대
소발디·다클린자 등 만성 C형 간염 치료영역 넓혀

만성 C형간염 치료제 '소발디(성분명: 소포스부비르)'와 '하보니(성분명: 레디파스비르/소포스부비르)'가 1일부터 유전자형 '1b'까지 급여확대된다. '다클린자(성분명: 다클라타스비르)'는 소포스부비르와 병용해 유전자형 1·3형 C형 간염 치료제로 역시 급여확대된다.

SGLT-2 억제제 '포시가(성분명: 다파글리플로진)'와 '메트포르민' 복합제 '직듀오 XR'과 항혈전 치료제 '플라빅스(성분명: 클로피도그렐)'와 '아스피린' 복합제 '플라빅스에이'는 1일부터 급여적용된다.

하보니 급여기준이 기존 '성인 만성 C형간염 환자 중 유전자형 1b형을 제외한 1형'에 더해 '1b형 중 다클라타스비르+아수나프레비르 병용요법을 투여할 수 없는 경우'가 추가됐다.

비대상성 간경변 환자와 간이식후 재발 환자, 부작용과 RAV 양성으로 다클라타스비르+아수나프레비르 병용요법을 투여할 수 없는 환자가 하보니를 투여할 때 급여혜택을 받게 됐다.

소발디는 유전자형 1b형 중 다클라타스비르+아수나프레비르 병용요법을 투여할 수 없는 경우와 유전자형 3·4형 치료까지 급여가 확대됐다. 유전자형 2형 중 간경변이 있으면 16주까지 급여된다. 기존에는 12주까지만 급여가 인정됐다. 급여가 확대되면서 소발디 보험약값이 5%, 하보니는 16.7% 인하됐다.

만성 C형간염 치료제 다클린자는 간경변증 여부와 상관없이, 또는 간이식 후 C형 간염이 재발한 유전자형 1b형을 제외한 1형 치료제로 급여된다.

다클린자·순베프라 병용요법을 투여할 수 없는 유전자형인 1b형 및 3형 환자 중 치료경험이 없거나 이전에 페그인터페론-α 및 리바비린 또는 HCV 프로테아제 저해제 치료에 실패한 경우도 급여된다. 유전자형 및 환자군에 따라 리바비린과 함께 또는 리바비린 없이 처방해도 급여된다.

올해 11월 출시될 직듀오XR은 새로운 기전으로 주목받는 SGLT-2 억제제에 오랜 기간 제2형 당뇨병 치료제 처방된 메트포르민을 복합해 주목받고 있다. 특히 보험약값은 1정당 784원으로 포시가10mg과 같아 가격경쟁력도 높였다.

신장에서 SGLT-2를 억제해 포도당의 재흡수를 막고 과다한 포도당을 소변으로 배출하는 SGLT-2 억제제는 장기적으로 체중은 물론 심혈관 질환 위험까지 낮추는 것으로 밝혀져 관심을 끌고 있다.

플라빅스에이는 아스피린을 중심으로 클로피도그렐이 감싼 유핵정 기술을 적용해 주목받고 있다. 4번의 코팅으로 아스피린이 장에서 흡수될 수 있도록 했다.

플라빅스 단일제와 같은 보험약값으로 출시해 오리지널제제라는 장점에 높은 가격경쟁력까지 갖췄다.

이미 클로피도그렐과 아스피린 복합제 제네릭이 출시된 상황에서 오리지널제제와 아스피린 복합제인 플라빅스에이의 처방성적이 어느정도 나올지 관심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