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19 21:53 (금)
경북도·경북의사회, 뇌졸중 극복 민관협력 심포지엄

경북도·경북의사회, 뇌졸중 극복 민관협력 심포지엄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6.11.08 09:46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경상북도의사회가 주관한 '뇌졸중 극복을 위한 민관협력 심포지엄'이 지난 6일 오전 9시 50분부터 경북대병원 대강당과 세미나실에서 의사회원과 보건 공무원, 119 구급대원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이번 심포지엄은 세계 뇌졸중의 날(10월 29)을 맞아 뇌졸중 예방과 치료 및 재활에 대한 중요성을 환기시키기 위해 경상북도와 경상북도의사회가 마련했다.

또 심뇌혈관질환 전문가들이 의료현장 임상경험을 토대로 ▲뇌졸중의 역학과 보건정책 ▲뇌졸중의 원인과 발생기전 ▲뇌졸중의 진단·치료·재활 등에 대한 주제발표를 했다.

경상북도는 2014년 인구 10만 명당 32.4명인 뇌혈관질환 사망률을 2020년까지 인구 10만 명당 20명으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뇌졸중 인식개선 향상을 위한 홍보 동영상 제작 및 방영, 건강 나눔 공개강좌, 심뇌혈관질환 환자의 의료 서비스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고혈압·당뇨병 자가 관리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뇌졸중 예방·관리 사업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이날 심포지엄에 앞서 김재왕 경북의사회장은 "뇌졸중의 치료는 그 발생을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조기진단과 치료, 후유증을 최소화하는 재활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경상북도 김관용 지사를 대신한 이경호 보건정책과장은 "심포지엄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은 경상북도의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계획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