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A POLICY, 미국에서 직접 보고 배운다
KMA POLICY, 미국에서 직접 보고 배운다
  • 이석영 기자 leeseokyoung@gmail.com
  • 승인 2017.06.07 05:5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MA 총회에 이필수 분과위원장 등 참관단 파견
조직 운영, 차기 회장 및 임원단 선출 과정 등 참관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의장 임수흠) 산하 KMA POLICY 특별위원회(위원장 김영완)는 오는 10~14일 미국 시카고 하얏트 호텔에서 열리는 미국의사회(AMA) 총회에 이필수 의료및의학정책분과위원회 위원장을 파견한다고 6일 밝혔다.

김철수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장 등 의협 대표단의 일원으로 참석하는 이 위원장은 AMA POLICY 벤치마킹 등 미국의사회의 전반적인 운영과정을 살펴볼 예정이다.

이 분과위원장은 "지난해 김영완 위원장과 김주형 부위원장이 대표단을 꾸려 참관한 후 AMA POLICY에 대한 막연한 뜬구름을 걷어내고 KMA POLICY 특위의 기반을 잡는 성과를 거두었다"면서 "이번 대표단은 AMA POLICY를 KMA POLICY에 접목시킬 수 있는 방안에 중점을 두고 다양한 영역에서 조사·분석한 내용을 담아오겠다"고 말했다.

▲ 이필수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특별위원회 의료및의학정책분과 위원장

또 "총회 분과위원회 회의도 참석하면서 의안제출 과정이나 보고서가 채택되는 방식, 차기 회장과 임원단이 선출되는 과정과 취임식도 지켜 볼 것"이라며 "미국의사협회 회관을 방문해 현재 추진 중인 의협 회관 신축 과 관련해 도움이 될 만한 내용도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현지 출발 전에 KMA POLICY 특위 위원들로부터 궁금한 사항을 전달 받아 귀국 후 피드백하는 절차를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KMA POLICY 특위는 오는 7월 1일 홍은동 그랜드 힐튼호텔에서 개최되는 의협 제35차 종합학술대회에 별도 세션을 마련해 'KMA POLICY란 무엇인가' 주제 토론회를 열고, 같은 달 29~30일 1박 2일 일정으로 외부 초청 강사와 내부 발표를 통해 자체적인 홍보의 필요성과 중요성에 역점을 두고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영완 KMA POLICY 특위 위원장은 "총회를 마친 뒤 5월말 전문위원회 위원장, 3개 분과위원장 및 간사와 함께 결과보고와 사후평가를 가졌다. KMA POLICY의 구체적인 목표설정, 명확한 방향성에 고민이 모아졌다"며 "이번 AMA 총회 참관 결과보고서가 여름 한낮에 소나기같은 청량제 역할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