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 [새집행부에 바란다] 내과개원의협의회장
시론 [새집행부에 바란다] 내과개원의협의회장
  • 이석영 기자 dekard@kma.org
  • 승인 2003.05.06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동익(대한내과개원의협의회장)=새 집행부 출범에 거는 기대가 크다 조속히 강력한 지도체계를 정비해 산적한 의료현안에 적극 대처하길 바란다.

두가지를 당부하고 싶다. 첫번째는 개원가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달라는 것이다. 의협이 국방부라면 개원의는 야전군이다 야전군의 목소리를 충분히 들어야 전세를 정확히 판단할 수 있고 궁극적으로 싸움에서 이길 수 있다. 두번째는 회장이 측근의 '인의장막'에 가려있으면 안된다는 점이다 다양한 사람들의 의견을 존중하고 귀담에 들어 '독선적'이라는 오명을 듣지 않는 회장이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