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물녘
저물녘
  • 윤세호 기자 seho3@doctorsnews.co.kr
  • 승인 2018.02.27 14:0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물녘
정의홍
정의홍

세월이 허리에 걸려
구부정하게 등 굽은 할머니
키 보다 더 큰 폐지 묶음을 끌고
건널목을 건너는데
빨간 신호로 바뀐 지 오래건만
아직 반도 못 건넜다
위태위태하다
 
일 킬로에 백사십 원
십 킬로에 천사백 원
시장 안 강화식당 된장백반은 오천 원
저녁밥값은 벌었는지
커다란 폐지 묶음에 끌려가는 할머니
오늘 하루 해 떨어지는 것이
아슬아슬하다
 

 

강원도 강릉 솔빛안과의원장/<시와시학> 등단(2011)/<천국아파트> 등 시집 3권 상재. 현재 고향인 강릉에서 안과 개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