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정질환 일상생활수행척도 등 5가지, 신의료기술 인정
전정질환 일상생활수행척도 등 5가지, 신의료기술 인정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18.08.14 11:2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CA, 6차 '신의료기술의 안전성·유효성 평가결과 고시' 개정 발표
ⓒ의협신문
ⓒ의협신문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은 2018년 제6차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 신의료기술평가위원회에서 안전성·유효성이 있는 의료기술로 최종 심의된 신의료기술에 대한 고시 개정사항을 14일 발표했다. 

신의료기술평가제도는 새로운 의료기술(치료법, 검사법 등 의료행위)의 안전성 및 임상적 유용성 평가를 위해 2007년 도입된 제도로, 검증되지 않은 의료기술의 무분별한 사용을 막고 국민의 건강권을 보호하기 위해 시행되고 있다.

위원회 심의결과 6차 개정으로 안전하고 유효한 의료기술로 인정된 기술은 총 5가지다.

전정질환 일상생활수행척도
전정신경염, 메니에르병 등의 전정질환은 신체의 균형을 유지하는 전정기관에 발생하는 질병으로 발병 시 어지럼증을 유발하고 인체 평형 유지 기능을 저하시킨다.

전정질환은 적절한 치료방법 선택이 호전여부에 크게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치료방향 결정 및 효과 판정을 위한 환자의 어지럼증 정도를 평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 검사는 어지럼증이 일상생활 수행에 미치는 영향을 설문도구로 평가하는 검사로 어지럼증 환자의 장애 정도를 확인하고 치료 효과를 판정하는데 도움을 준다.

마이봄선 기능이상에 의한 안구건조증 IPL 치료법
마이봄선은 눈꺼풀에서 지방을 분비하는 샘으로, 마이봄선 기능에 이상이 발생할 경우 눈의 불편감, 이물감, 건조감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여러 안구질환 및 안구건조증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동 기술은 마이봄선 기능이상으로 인한 안구건조증 환자를 대상으로 광대뼈 및 관자놀이 부근의 피부영역에 IPL(Intense Pulsed Light)을 특정한 강도로 조사하여 마이봄선의 기능을 개선하고 안구건조증 증상을 완화시키는데 도움을 준다.

정량광형광기를 이용한 치아우식증 검사
치아우식증은 치아면에 서식하는 세균으로 인해 발생하는 충치를 일컫는다. 질환이 진행될수록 치료가 복잡해지고, 치료비용이 높아져 조기에 진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 기술은 정량광형광기를 이용해 가시광선을 치아우식증 의심환자의 치아에 조사하는 것으로 이때 나타나는 형광 반응에 따라 치아우식 정도(충치 진행 여부)를 측정하고, 치아우식증 진단을 보조하는데 도움을 준다.

근골격 디지털 토모신테시스
근골격계 질환은 주로 단순 방사선 촬영(X-Ray), 컴퓨터 단층촬영(CT) 등의 영상검사를 통해 진단한다. 그러나 컴퓨터 단층촬영은 방사선 피폭량이 높아 경과관찰을 위한 반복적인 촬영이 어렵고, 체내 금속 삽입물이 있는 경우 간섭에 의한 영상 왜곡이 발생한다는 단점이 있다.

이 기술은 단순 방사선 촬영보다 해상도가 높고, 컴퓨터 단층촬영보다 낮은 방사선 피폭량으로, 체내 금속 삽입물이 있는 경우에도 명확한 영상을 제공해줄 수 있는 장점이 있는 기술로 인공 관절 치환술 환자, 근골격계 방사선 촬영 후 병변이 확인되는 환자를 대상으로 근골격 질환의 진단 및 추적관찰에 도움을 준다.

피브카 II 정량 검사 [정밀분광/질량분석]
간암(간세포암)은 특이한 임상증상이 없어 질환이 상당히 진행된 상태에서 진단되는 경우가 많다. 늦게 발견되는 경우에 적절한 치료시점을 놓칠 수 있고 예후가 불량하여 조기에 진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피브카 II은 간암 환자에서 특이적으로 발현하는 물질로, 간암을 진단하는데 유용한 표지자로 알려져 있다.

이 기술은 간암 의심환자를 대상으로 혈액을 채취하여 피브카 II를 정량적으로 측정하는 검사로, 간암 진단에 도움을 준다.

이번 신의료기술평가 결과는 의료법 제53조제3항 및 '신의료기술평가에 관한 규칙' 제4조에 의한 '신의료기술의 안전성·유효성 평가결과 고시' 개정·발령 사항으로 보건복지부 및 한국보건의료연구원 신의료기술평가사업본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