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윤 순천향의대 교수, 미국의료역학회 국제친선대사 선정
박세윤 순천향의대 교수, 미국의료역학회 국제친선대사 선정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1.04.29 10:2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세윤 순천향대서울병원 감염내과 교수
박세윤 순천향대서울병원 감염내과 교수

박세윤 순천향의대 교수(순천향대 부속 서울병원 감염내과)가 미국의료역학회(SHEA: The Society of Healthcare Epidemiology of America) 국제친선대사(International Ambassador Program)에 선정됐다.

미국의료역학회는 의료 관련 감염 분야에서 세계적 권위를 인정받는 학회다. 2009년부터 매년 10명 내외의 의료 관련 감염전문가를 국제친선대사로 선정하고 있다. 올해는 박세윤 교수를 비롯 전 세계에 18명의 친선대사를 선정했다. 

국제친선대사는 논문 실적뿐 아니라 경력·연구 성과·향후 활동 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특정 국가를 대표하는 감염관리 전문가에게 수여하며, 세계적 연구자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상호 교류를 돕는다.

박세윤 교수는 2019년 '교수의 손 위생 개선은 제자인 전공의의 수행에 영향을 준다'는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2020년에는 감염관리 순회 점검 영역을 분석해 장점과 한계점을 제시했다.  

박세윤 교수는 국제친선대사 선정에 따라 지난 4월 12일∼17일 온라인으로 열린 미국의료역학회 학술대회에 참여해 '손위생 수행률을 결정하기 위한 적절한 관찰횟수'연구를 발표하고 토론을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