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 위한 특단 지원 필요
국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 위한 특단 지원 필요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1.06.16 17:1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약바이오협회 "자국 백신·치료제 제약 주권 핵심"
국공립병원 초저가 낙찰 "유통 질서 문란"...해결책 마련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15일 제6차 이사장단 회의를 열어 "국내 산업계가 이른 시일 내 코로나 백신과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전폭적인 지원에 나서 달라"고 결의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백신 민족주의 등 각국의 자국 우선주의가 강화되는 가운데 제약주권을 확보하기 위해 국산 백신과 치료제 개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정부는 최근 개발 중인 해외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를 선구매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원희목 제약바이오협회장은 "백신 주권과 제약주권을 지키기 위해 다국적 제약사의 기술이전 등을 추진하는 것과 별개로 국산 치료제 등을 만들기 위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힘을 실어주는 게 국민 기대에 부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사장단은 "오는 7월쯤 시행될 '공중보건 위기 대응 의료제품의 개발 촉진 및 긴급 공급을 위한 특별법'이 신속 심사와 긴급 사용 승인, 정부 비축 등의 법적 근거를 마련한 만큼 법 제정 취지와 성과를 내기 위해 반드시 재정적 뒷받침이 따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일산병원을 비롯한 국공립병원의 의약품 입찰 과정에서 발생한 1원 낙찰 등의 사태가 유통 질서를 문란하게 하는 비정상적 행태"라며 "초저가 낙찰에 문제의식을 느낀 한국의약품유통협회 등 관련 단체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