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의료원, 사진전시관 '세브란스 아트리움' 오픈
연세의료원, 사진전시관 '세브란스 아트리움' 오픈
  • 김영숙 기자 kimys@doctorsnews.co.kr
  • 승인 2021.08.11 18:1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브란스병원의 다양한 모습을 전하는 전시공간 마련
10일부터 코로나19 병동 모습 담은 사진전 개최
ⓒ의협신문
연세의료원이 새롭게 마련한 사진전시관 '세브란스 아트리움'. 10일부터 코로나 병동을 기록한 18점의 작품이 전시되고 있다.ⓒ의협신문

연세대 의료원이 10일부터 사진전시관 '세브란스 아트리움'을 새롭게 마련했다.

세브란스 아트리움(Severance Atrium)은 세브란스병원 옆 건물인 종합관 4층 우리라운지에 약 370㎡(약 110평) 규모로 설치됐다.

첫 번째 전시회는 박기호 사진작가가 촬영한 세브란스병원 코로나19 치료 병동의 모습을 담은 사진 18점이 전시됐다. 박기호 작가는 지난 4월부터 코로나19 치료 병동에서 활동하는 의료진과 환자의 모습을 사진으로 담아왔다. 이후 세브란스병원은 6월 25일부터 '세브란스 코로나 병동의 기록' 온라인 사진전을 병원 홈페이지에 개최해 총 78점의 현장 사진을 게재했다.

이번 사진전은 78점의 사진 중 박기호 작가가 엄선해, 총 18점의 사진으로 구성했다. 사진 크기는 가로 118.5㎝, 세로 84.5cm로, 현장 분위기를 더욱 실감 나게 전한다.

한편, 세브란스 아트리움 개관에 맞춰, 10일 오후 3시에 윤동섭 연세의료원장, 박기호 사진작가, 구성욱 연세의료원 대외협력처장, 유은주 코로나 치료병동 간호파트장 등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지켜가면서 함께 사진을 관람했다.

윤동섭 의료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병원 내 휴식공간은 대부분 폐쇄돼, 환자와 보호자들이 마땅히 쉴 곳이 없는 상황이다. 사진전 관람을 통해 병의 고통을 잠시 잊고, 휴식과 위로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음 전시회는 9월 초부터 연세의료원 소식지 창간 40주년을 맞아, 기념 사진전이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