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거
동거
  • 김연종 원장(경기도 의정부·김연종내과의원)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1.09.06 06: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거

살만큼 살았다고 박차고 나가지만
막상 나를 떠나는 순간
온갖 멸시와 천대를 겪으며 세상에 버려지는

 

머리카락이 그렇고
손발톱과 대소변이 그렇고
타액과 정액 또한 그렇다

 

한때 나였다가 나의 일부였다가
가장 추한 모습으로 나를 찔러대는

 

뼈와 살을 내어주마 하더니
간까지 빼어 주겠다더니
손가락을 잘라 맹세하더니

 

부딪치면 깨졌다
떨어져 있을 땐 그리움으로 출렁이는 불빛마저도


잠깐 스쳤다 사라져버린 꿈과
오래토록 나를 옭아맸던 신념과
영원히 내 곁에 있으리라 믿고 싶은 사랑


내가 집이라고 굳게 믿고 들락거렸던

김연종 
김연종 

 

 

 

 

 

 

 

 

 

▶경기도 의정부·김연종내과의원/2004년 <문학과 경계> 등단/시집 <극락강역> <히스테리증 히포크라테스> 산문집 <닥터 K를 위한 변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