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영 아주의대 교수 '치매극복의 날'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문소영 아주의대 교수 '치매극복의 날'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1.09.27 15:3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소영 아주대병원 신경과 교수
문소영 아주대병원 신경과 교수

문소영 아주의대 교수(아주대병원 신경과)가 제14회 '치매극복의 날'을 맞아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매년 9월 21일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세계 알츠하이머의 날'이다. 국내에서도 치매 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고 극복에 대한 범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치매극복의 날'로 정하고, 다양한 기념행사를 통해 치매 예방과 조기 검진의 중요성을 알리고 있다.

문소영 교수는 2007년부터 화성시 보건소와 치매안심센터 국가치매검진사업을 15년째 진행해 오고 있으며, 노인장기요양보험 도입 초기인 2008∼2010년 화성시 진안동 노인주간센터를 위탁 운영하며 여러 곳의 치매주간센터 기틀을 마련했다.

또 지난 2018년부터 현재까지 보건복지부 지원하에 개발된 치매예방 운동프로그램과 다중영역 치매예방 프로그램의 연구와 실행을 동탄 보건소에서 진행하면서 지역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문 교수는 치매 정책 관련 자문 및 평가, 지역주민 및 직원 대상 치매 강좌 개최 등 지역사회에 치매 예방 및 진단, 치료에 대한 이해도와 실행력을 높이는데 기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