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피피부염 JAK 억제제 린버크 식약처 승인
아토피피부염 JAK 억제제 린버크 식약처 승인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1.10.06 12:5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토피피부염, 강직척추염 및 건선관절염 치료제로 애브비의 선택적, 가역적 JAK 억제제 '린버크(성분명: 유파다시티닙)'가 5일 판매승인됐다.

강지호 한국애브비 전무는 "이번 승인으로 한국의 더 많은 자가면역질환 환자가 건강한 일상을 누릴 수 있어 기쁘다"며 "애브비는 지속적인 연구 개발로 다양한 자가면역질환의 해법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애브비에 따르면 소아의 약 25%, 성인은 서구화된 국가에서 3~7%, 한국은 1~3%가 아토피피부염을 앓고 있다.

식약처는 린버크를 성인 및 만 12세 이상 청소년의 중등증에서 중증 아토피피부염 치료제로 승인했다. 하루 1회 15mg을, 국소 코르티코스테로이드(TCS) 투여여부와 상관없이 복용할 수 있다. 환자의 증상에 따라 30mg을 하루 한 번 투여할 수 있다.

식약처는 중등증에서 중증 아토피피부염 성인 및 12세 이상 청소년 환자 2500여명을 대상으로 한 3상(Measure Up1, Measure Up2 및 AD Up 연구)을 근거로 런버크를 승인했다. 세 건의 연구에서 린버크를 복용한 지 16주차 기저점 대비 습진 중증도 평가지수(EASI)가 최소 75% 개선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