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연 순천향의대 교수, 아시아 당뇨병 국제학술대회 '우수연제상'
김보연 순천향의대 교수, 아시아 당뇨병 국제학술대회 '우수연제상'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1.10.12 15:3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보연 순천향대부천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교수
김보연 순천향대부천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교수

김보연 순천향의대 교수(순천향대 부천병원 내분비대사내과)가 10월 7∼9일 열린 제13차 아시아 당뇨병 국제학술대회(13th Asian Association for the Study of Diabetes)에서 '우수연제상'을 수상했다.

김보연 교수는 이번 학술대회에서 '한국인 2형 당뇨병 환자에서 혈압 관리 정도와 심혈관-신장 질환, 사망률의 연관성(Blood pressure levels and cardio-renal events and all-cause mortality in Koreans with type 2 diabetes mellitus)'에 대해 발표했다.

김 교수는 한국인 2형 당뇨병 환자에서 혈압 관리 정도와 심혈관-신장 질환, 사망률의 연관성을 분석하고, 다양한 동반 질환을 가진 2형 당뇨병 환자 치료 시 목표 혈압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국내 2형 당뇨병 환자의 고혈압 발생률은 61.3%(Diabetes fact sheet 2020)로 상당히 높으며, 적정 혈압 기준에 관한 논의가 세계적으로 활발히 진행 중이다.

김 교수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제공한 건강검진 코호트 자료(2009∼2017년)를 이용해 32만명 이상의 한국인 2형 당뇨병 환자를 분석했다. 그 결과, 수축기혈압 120-129mmHg, 이완기혈압 75-79mmHg에서 심혈관 질환 사건 및 사망률이 낮았으며, 신장 질환 위험이 높은 환자에서는 수축기혈압 120mmHg 미만이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8년간 장기 추적 관찰 과정을 거친 32만 명 이상의 2형 당뇨병 환자를 분석하고, 적정 관리 혈압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2형 당뇨병 환자의 고혈압 치료 및 심혈관-신장 질환, 사망률 감소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