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 무선 심박동기 교육병원 국내 첫 선정
세브란스병원, 무선 심박동기 교육병원 국내 첫 선정
  • 김영숙 기자 kimys@doctorsnews.co.kr
  • 승인 2021.11.05 12:3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신문
세브란스병원 부정맥센터는 국내 첫 무선심박동기 교육병원으로 지정돼 3일 현판식을 진행했다.  ⓒ의협신문

세브란스병원 부정맥센터가 지난 3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무선 심박동기 교육 지정병원으로 선정됐다. 

2018년 국내 최초로 서맥성 부정맥 환자에게 초소형 무선 심박동기 삽입술을 성공한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은 다른 병원에서 무선 심박동기 삽입술을 시행할 때 세브란스병원의 경험과 노하우를 전달할 수 있는 교육지정병원(Center of Excellence) 자격을 갖추게 됐다.

기존의 인공심박동기는 가슴으로 장치를 삽입하고 정맥을 통해 전극을 체내로 넣어 작동하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박동기 크기가 커 가슴 피부를 절개하는 부담이 있고, 감염이나 전극 삽입 시 압전이나 천공 등이 생길 수 있는 문제가 있었다. 초소형 무선 심박동기는 이런 단점을 보완했다. 

초소형 무선 심박동기 '마이크라'는 지름 0.67cm, 길이 2.5cm로 기존 인공심박동기의 6분의 1 크기로, 소형 건전지보다 작다. 피부 절개 없이 대퇴 정맥을 통해 심장 안에 삽입해 흉터가 남지 않아 시술 후 환자의 회복 속도도 빠르다.

배터리 수명은 환자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지만 평균 12년 정도이며, 무선 방식으로 전선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골프, 테니스 등 팔을 크게 사용하는 운동을 할 때도 보다 자유롭다는 장점이 있다. 

해외 임상 연구에 따르면 무선 심박동기의 삽입 성공률은 99%로 높았고, 시술 후 1년 동안 주요 합병증 발생률은 2.7%로 기존 인공심박동기 대비 63%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2018년 이후 다수의 케이스를 통해 충분한 임상적 효과와 환자 만족도를 확인한 세브란스병원 부정맥센터는 앞으로도 국내 초소형 무선 심박동기 임상 연구에 선도적인 역할을 계속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