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시오노기 경구용 코로나치료제 공동개발 착수
일동제약, 시오노기 경구용 코로나치료제 공동개발 착수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1.11.18 17:4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내 임상 승인...2022년 상반기 허가 목표
윤웅섭 일동제약 대표(오른쪽)와 테시로기 이사오 시오노기 대표가 17일 협약을 체결했다.

일동제약이 일본 시오노기제약의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S-217622'을 시오노기제약과 공동개발한다.

식약처는 17일 S-217622의 국내 임상시험(P2/3)에 대한 IND 승인을 받았다. 일동제약은 한국에서 무증상 환자 및 경증/중등증 환자 200명 이상 등록을 목표로 임상에 착수하기로 했다.

시오노기는 일본과 싱가포르 등에서 역시 글로벌 임상을 진행한다.

일동제약과 시오노기는 S-217622을 한국에서 2022년 상반기 긴급사용승인을 받을 계획이다. 기술이전을 통해 국내 생산까지 계획되고 있어 개발에 성공하면 안정적인 경구 치료제를 국내에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217622는 하루 한 번 5일간 경구복용으로 코로나19를 유발하는 감염원인 SARS-CoV-2 바이러스를 치료한다.

일동제약에 따르면 S-217622는 우수한 안전성과 내약성을 보였으며 SARS-CoV-2에만 존재하는 단백질 분해효소(3CL-프로테아제)를 억제해 바이러스 증식을 막았다.

전임상 단계에서는 알파와 베타, 감마, 델타 코로나19 변이 모두 유사한 바이러스 증식 억제 능력을 보였다.

일동제약과 시오노기는 최근 온라인을 통해 공동개발 계약서에 서명했다. 

윤웅섭 일동제약 대표와 테시로기 이사오 시오노기 대표는 "S-217622의 공동개발은 사익 추구나 비즈니스를 넘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제약회사의 사회적 의무"라며 "치료제 개발 염원을 동력삼아 적극 협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시오노기는 1878년 창립 이래 144년간, 항생제와 항바이러스제, 항감염증과 중추신경계 장애 분야의 치료영역에 중점을 두고 혁신 치료제 연구개발과 상업화에 매진하는 세계 톱50 제약기업이다. 일본 뿐 아니라 미국과 유럽, 중국 등에 자회사가 있다.

대표적인 의약품으로는 독감치료제 조플루자(Xofluza)와 항생제 페트로자(Fetroja), 고지혈증치료제 크레스토(Crestor) 등이 있다. 

일동제약은 시오노기의 항생제 후루마린과 특발성폐섬유화증치료제 피레스파 등의 국내 허가와 생산을 추진했으며 이번 건을 통해 처음으로 임상단계에서 협력한다.

일동제약은 2021년 상반기 매출액대비 R&D투자비율이 18%에 달하는 등 신약개발에 전력을 쏟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