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 金甘
금감 金甘
  • 최예환 원장(경북·봉화제일의원)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1.11.22 13:3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 金甘

언젠가 깡깡 울던 얼음의 강 기억하나

 

낑낑 힘들다 해도 깡 그하나만 있어도
이번엔 성공을 위해
아자! 함께 외친다

 

오렌지족 흉내라도 얕잡는 이들이여
이 쨈 먹어봤더면 그런 시선 거두겠네

 

얼음의 저 강 거너면
봄의 들녘 펼치겠네

최예환
최예환

 

 

 

 

 

 

 

 

 

▶경북 봉화제일의원장/<월간문학> 등단(2018) <좋은시조> 신인상 등단/한국시조시인협회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