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인덱스 '추상과 표현' 사진 초대전
갤러리 인덱스 '추상과 표현' 사진 초대전
  • 윤세호 기자 seho3@doctorsnews.co.kr
  • 승인 2021.11.24 14:3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24일~12월 6일까지 사진 통한 '추상'...장르·형식 다양한 파괴
김경원·김종성·이병호·이현정·이홍순·임혜옥·정지태 작가 신작 전시
정지태 작ⓒ의협신문
갤러리 인텍스 '추상과 표현' 사진전. 정지태 작 ⓒ의협신문

서울 종로구 인사동 갤러리 인덱스에서 24일부터 12월 6일까지 '추상과 표현' 사진전이 열린다.

이번 사진전은 갤러리 인덱스에서 해마다 작가들을 선정해 열리는 초대전으로 김경원·김종성·이병호·이현정·이홍순·임혜옥·정지태 작가가 참여해 신작을 선보인다.

최건수 사진 평론가는 "추상과 표현이 눈 맞아 낳은 자식이 추상표현이 됐다. 추상의 원조는 프랑스다. 비정형 예술인 앵포르멜이 추상의 씨앗을 뿌렸다. 표현은 고갱·뭉크를 거쳐 독일에 이식됐다"라면서 "이 둘을 섞은 것이 미국 추상표현주의고, 세계무대에서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최건수 사진 평론가는 "이 경로를 사진이 따라가면 안 되는 것일까? 이제 사진이 아니어도 재현과 복제를 담당할 수 있는 매체는 많아졌다. 프랑스 미술과 독일 미술을 섞어서 만들어 내듯이 세련된 우리 사진은 요리할 수 없을까? BTS·오징어 게임 같은 작품이 왜 안 나오겠는가? 일단 시도해봐야 한다"라면서 이번 '추상과 표현' 사진전을 기획한 의도를 전했다.

그래서일까? 갤러리에 선보이는 작품들은 사진이라기보다는 현대 추상미술 작품과 구분이 안 간다. 이미 순수미술 작품들이 장르와 형식을 파괴해 그 경계선상에서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는 현시점에서 굳이 이번 전시를 사진전으로 소개하는 것 자체가 무의미한 일인지도 모르겠다(02-722-6635).

김경원 작ⓒ의협신문
갤러리 인텍스 '추상과 표현' 사진전. 김경원 작 ⓒ의협신문
김종성 작ⓒ의협신문
갤러리 인텍스 '추상과 표현' 사진전. 김종성 작 ⓒ의협신문
이병호 작ⓒ의협신문
갤러리 인텍스 '추상과 표현' 사진전. 이병호 작 ⓒ의협신문
이현정 작ⓒ의협신문
갤러리 인텍스 '추상과 표현' 사진전. 이현정 작 ⓒ의협신문
이홍순 작ⓒ의협신문
갤러리 인텍스 '추상과 표현' 사진전. 이홍순 작 ⓒ의협신문
임혜옥 작ⓒ의협신문
갤러리 인텍스 '추상과 표현' 사진전. 임혜옥 작 ⓒ의협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