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간협 간호법안 릴레이 시위 중단해야" 촉구
의협 "간협 간호법안 릴레이 시위 중단해야" 촉구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1.12.14 15:43
  • 댓글 93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 보건의료 '코드블루' 상황…"본연 사명 저버려선 안돼"
'간호법안' 특정 직역 숙원사업 불과…"국민 보호해 주길" 당부
[사진=김선경 기자] ⓒ의협신문
[사진=김선경 기자]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가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등 국가 보건의료의 '코드블루'와 같은 엄중한 상황에서 의료현장을 뒤로한 채 간호법안 통과만을 외치고 있는 대한간호협회는 국회 정문 앞에서의 피켓시위를 중단하고 의료현장으로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

의협은 14일 '대한간호협회의 간호법안 릴레이 시위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본연의 사명을 저버린 채 거리로 나선 간협은 어떤 명분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밝혔다.

의협은 "코로나19 사망자 94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한 14일. 계속되는 간호사들의 거리 시위에 국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병상 배정을 기다리던 중 사망하는 환자가 속출하고 있고, 1일 확진자 수 1만명대가 우려되는 절체절명의 시국에서 밀려드는 환자로 북새통인 응급실은 그야말로 전쟁터와 같다"고 의료현장의 상황을 전달했다.

의협은 "간협이 업중한 상황에서 의료현장을 뒤로하고 간호법안만을 외치는 것에 대해 의사를 비롯한 보건의료인 동료들은 매우 유갑스럽게 생각한다"며 "모쪼록 하루 빨리 의료현장으로 복귀해 우리의 본분과 사명에 매진해 주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금은 직종을 막론하고 의료인 모두가 원팀이 되어 코로나19로부터 환자를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할 때"라면서 "국민의 소중한 건강과 생명을 구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기울여도 모자란 판국에, 본연의 사명을 저버린 채 거리로 나가는 것은 안 된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급박한 상황 등 의료현실을 고려했을 때 단독 간호법을 제정한다고 해서 간호사의 근무여건 등의 문제가 즉시 해결될 수도 없고, 특정 직역의 숙원사업에 불과하다는 측면에서 불요불급한 사안임도 강조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발생 이후 의료인의 번아웃 문제, 의료인력·병상 등의 의료자원 배분 문제, 공공 및 민간의료의 협력체계 문제, 비대면 진료 문제 등에서 허점이 드러난 것은 사실이며 의료계 또한 공감한다고도 했다.

의협은 "이런 문제는 정부와 국회뿐만 아니라 모든 의료단체 직역이 힘을 합쳐 범국가 차원에서 해결방안을 모색해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간호사 근무환경 개선에만 초점을 둔 간호법안만을 제정해달라는 요구는 다른 보건의료인의 사기를 저하시키고 사회의 불평등을 조장함으로써 불공정 논란을 일으키게 되며,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내는 데 있어 한계에 봉착할 수밖에 없다"고 짚었다.

의협은 "간협은 지금의 장외 집회와 시위를 중단하고 전향적으로 방향 전환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그러면서 "한 명의 간호사라도 더, 환자 곁을 지켜 우리 국민들을 코로나19의 위협으로부터 보호해주길 바란다. 간호사들을 바라보는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해주기를 바란다"고 간곡히 당부했다.

의협은 "정부와 국회가 코로나19로 드러난 한국의료의 문제점에 대한 개선방안을 모색하면서 이의 일환으로 모든 보건의료인의 열악한 진료환경 등의 향상을 도모할 수 있는 정책이나 법안을 추진하거나 발의할 것을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 "우리 국민의 소중한 생명 단 하나라도 더 살리고 구하기 위해, 환자 치료에 성심을 다할 것이고, 오로지 국민을 지킨다는 사명 하나로 지금의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을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간협은 12월 10일부터 간호법 제정 심의 및 의결을 촉구하면서 국회 정문 앞, 국회 맞은편, 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 당사 등 5곳에서 ‘1인 릴레이 피켓시위’를 벌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3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절실함 2022-01-08 16:11:25
바쁜병원에서는 내몸뚱이 하나힘들어서 간호법이 뭔지 왜저러는지 알고싶지도 않았습니다. 일선에서 나와보니 이제야정신차리고 제대로봅니다
간호법있어야죠!!!!
간호사가안정되면 병원이잘됩니다
간호사가환자에게 따듯함을 베풀수있는 환경이어야합니다
감사합니다!

간호사힘들어요 2021-12-27 13:21:51
병원이라는 환경 안에서 코로나 환자들을 봐야하는 간호사들 뿐만 아니라 메인 파트가 아닌 다른파트
환자들 까지 봐야한다는 압박감에 간호사들은 매일같이 눈물을 머금고 일합니다. 간호법이
제정이 되어 간호사 처우개선이 절실한 시기입니다

간호사 화이팅 2021-12-23 19:20:59
간호법 제정 지지합니다
코로나 시국에 의료의 제1선에서 고생하시는 간호사분들
간호법 제정으로 열악한 근무환경이 조금이라도 개선되길
바랍니다
의사들 진짜 너무하네요 완전 이기적인 집단!!!

이미영 2021-12-21 10:38:58
간호법을 적극 지지합니다.
의사들 파업할 때나 코로나 팬데믹에도 제일 고생하는 건 간호사들 같더만
뭔데 반대를 해

간호법 제정 지지 2021-12-19 23:23:35
간호법 지지합니다.국민의 한사람으로서 대학병원에서 고생하시는 모든 간호사분들과 코로나로 힘들어하시는 간호사들한테 하나의 희망이 되었으면합니다.국민이 지지합니다
화이팅!!!!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