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 임성기연구자상 대상에 KIST 김인산 박사
초대 임성기연구자상 대상에 KIST 김인산 박사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1.12.22 16:2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성기재단, 생명공학·의약학분야 우수 연구자에 시상
젊은연구자상엔 이화여대 이혁진·KAIST 주영석 교수 
임성기연구자상 대상 수상자인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바이오·메디컬융합연구본부 김인산 박사
임성기연구자상 대상 수상자인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바이오·메디컬융합연구본부 김인산 박사

초대 임성기연구자상 대상 수상자로 김인산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바이오·메디컬융합연구본부 책임연구원이 선정됐다. 

만 45세 미만 젊은 연구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젊은연구자상'은 이화여자대학교 약학대학 이혁진 교수와 KAIST 의과학대학원 주영석 교수에게 돌아갔다. 

임성기재단은 임성기연구자상 초대 수상자를 이같이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임성기연구자상은 한미약품그룹 창업주 고 임성기 회장의 신약개발에 대한 유지를 계승하기 위해, 임 회장 가족이 설립한 임성기재단에서 제정한 상이다. 생명공학·의약학 분야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신약개발의 유익한 응용이 가능한 업적을 남긴 한국인 연구자 등을 대상으로 수상자를 선정한다. 

재단은 의학·약학·생명과학 분야 석학들로 이뤄진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심사를 진행했다. 임성기연구자상 대상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상금 3억원, 젊은연구자상 수상자 2명에게는 상패와 상금 5000만원이 각각 전달된다. 

첫 임성기연구자상 대상을 수상하는 김인산 박사는 의사로서 생명과학을 전공한 국내 융합의학연구 분야 대표 학자다. 

이번에 수상하게 된 연구 내용은 항암면역 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에 관한 것이다.

인체유래 단백질 나노체(페리틴) 표면에 우리 몸이 암을 잘 인식해 면역반응을 유도할 수 있도록 SIRPα단백질을 발현시키고, 나노체 안에는 암세포의 면역원성 사멸을 유도하는 항암제를 봉입함으로써 효율적인 항암 면역체계 플랫폼을 성공적으로 구축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이렇게 구축된 기술을 기반으로 해 동물모델을 사용한 항암효과 시험 결과 효능이 입증됐으며, 이러한 기술은 앞으로 새로운 개념의 항암 신약 개발에 폭넓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심사위원회는 밝혔다. 

젊은연구자상 수상자 이화여대 약대 이혁진 교수(왼쪽), KAIST 의과학대학원 주영석 교수
젊은연구자상 수상자 이화여대 약대 이혁진 교수(왼쪽), KAIST 의과학대학원 주영석 교수

젊은연구자상을 수상하는 이혁진 교수는 mRNA 생체내 전달 분야 전문가로, 모더나의 창업자 로버트 랭거 교수와 공동연구를 수행한 경험이 있다. 

특히 이 교수는 체내 환경에 따라 이온화 상태가 변하는 새로운 개념의 이온화 지질을 개발해 안정적이고 세포특이적으로 mRNA 전달이 가능한 지질나노입자(LNP) 원천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불안정한 mRNA를 원하는 표적에 고효율로 전달 가능해 백신 뿐 아니라 암 등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심사위원회는 평가했다. 

주영석 교수는 국내 대표적 의과학자 중 한명으로, SARS-CoV-2 바이러스가 인간의 폐를 손상시키는 기전을 3D 폐포세포 배양기술(오가노이드)을 통해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이러한 기술을 통해 바이러스 제어를 위한 치료제 후보물질을 빠르게 스크리닝 해낼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이 결과는 호흡기 감염병을 이해하고 치료제를 신속히 개발해 COVID-19 뿐 아니라 향후 일어날 수 있는 새로운 팬데믹을 예방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임성기연구자상 시상식은 내년 3월 2일 롯데 시그니엘 서울에서 진행된다. 임성기재단 및 임성기연구자상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재단 홈페이지(http://www.limfoundation.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