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세브란스병원 "올해부터 책임경영제 단계적 실시"
강남세브란스병원 "올해부터 책임경영제 단계적 실시"
  • 김영숙 기자 kimys@doctorsnews.co.kr
  • 승인 2022.01.05 14:3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구 병원장 "연구력 향상·새병원 건립 사업 추진"
ⓒ의협신문
송영구 강남세브란스병원장은 올해 책임경영제 개시, 바이오헬스 연구력 향상, 조직문화 개선을 화두로 내 걸었다. ⓒ의협신문

임인년 새해를 맞아 강남세브란스병원이 인사와 재정 분야 부터 책임경영을 단계적으로 실시한다.

송영구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장은 5일 신년사를 통해 "대학병원에 맡겨진 교육·연구·진료라는 핵심 분야를 더욱 정교하게 다듬고 발전시킬 것"이라고 다짐한 가운데 올 병원 경영과 관련한 청사진을 밝혔다. 

송영구 병원장은 신년사에서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도 국민건강 돌봄이 역할을 자처해 최고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한 구성원의 노고와 헌신에 감사하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난 한 해 동안 준비한 병원 미래계획을 새해에도 꾸준히 추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송 병원장은 이를 실현하기 위해 ▲책임경영제 개시 ▲바이오헬스 연구력 향상 ▲공간 효율화 및 외부공간 개발 ▲조직문화 개선 ▲원활한 새병원 건립사업 추진 등 다섯 가지 중점 방향을 제시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올해부터 책임경영제를 시행하게 되는데 송 병원장은  "인사와 재정 분야 일부부터 책임경영을 시작하여, 향후 단계적으로 권한 범위 확대가 이뤄지기에 시행 초기부터 연착륙시키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구력 향상을 위한 노력도 강조했다. 지난해 세포치료센터를 비롯하여 첨단재생의료 연구시설과 혁신의료기기 실증지원센터가 개설됐으며, 올해에는 본격적으로 의료진의 연구력을 증진하는 조직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송 병원장은 "코로나 시대를 겪으며 우리 사회가 디지털 혁신의 가속화를 경험하고 있다.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통해 새로운 의료분야의 선두주자로 앞서갈 수 있는 기회"라면서 "의료진의 연구 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새병원 건립사업 추진도 계획대로 진행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송 병원장은 "지난해 설계사 선정과 컨설팅 진행 등을 마치고, 올해에는 병원 후문 인근을 정리·개발하는 0단계 공사와 더불어 하반기에는 도곡중학교 다목적관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구성원 모두의 염원이 담긴 새병원 건립 사업을 계획대로 차근차근 이루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