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결장암 '비라토비'·폐암 '로비큐아' 급여 첫 관문 넘어
직결장암 '비라토비'·폐암 '로비큐아' 급여 첫 관문 넘어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2.01.13 09:4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평원 암질환심의위원회 통과...혈액암 '엑스포비오' 고배
ⓒ의협신문
ⓒ의협신문

한국오노약품공업주식회사의 직결장암 치료제 '비라토비(성분명 엔코라페닙)'와 한국화이자제약의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로비큐아(롤라티닙)'가 새해 첫 급여트랙 입성의 주인공이 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암질환심의위원회는 12일 회의를 열고, 이 들 두개 약제에 대해 급여기준을 설정키로 했다. 

급여기준을 설정했다는 것은 해당 약제들이 암질심을 통과해, 다음 급여절차인 약제급여평가위원회 심의 단계로 진출한다는 의미다.

비라토비는 BRAF V600E 변이가 확인된 전이성 직결장암에 '얼비툭스(세툭시맙)'와의 병용요법으로 급여 신청됐다. 로비큐아는 역형성 림프종 인산화효소 (ALK)-양성 진행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제다.

암질심은 각 약제 적응증에 대해 모두 급여 기준을 설정했다.

이들과 함께 심사대에 올랐던 안텐진제약의 혈액암치료제 '엑스포비오(셀리넥서)'는 암질심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고배를 마셨다. 

엑스포비오는 △재발 또는 불응성 다발골수종에 덱소메타손 성분과의 병용요법 △재발 또는 불응성 미만성 거대 B세포 림프종 등 2개 적응증에 대해 급여 신청을 했으나, 두 부문 모두에서 급여기준을 설정받지 못했다.

2022년 1차 암질환심의위원회 심의 약제 및 결과(건강보험심사평가원)
2022년 1차 암질환심의위원회 심의 약제 및 결과(건강보험심사평가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