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증, 통증 고위험군 환자 PPI 제제 권고 입증된 '넥시움' 선택
염증, 통증 고위험군 환자 PPI 제제 권고 입증된 '넥시움' 선택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2.01.28 12:5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적 처방량 1위 넥시움...일동제약 심포지엄 개최
일동제약이 20일 개최한 넥시움 심포지엄
일동제약이 1월 20일 개최한 넥시움 심포지엄.

일동제약이 소화성궤양용제 '넥시움' 학술 심포지엄을 1월 20일 개최해 '소화성 궤양의 치료와 항궤양용제 사용'에 관한 최신 지견을 공유했다. 

넥시움은 에스오메프라졸을 유효성분으로 하는 프로톤 펌프 억제제(PPI) 계열의 위식도 역류 질환(GERD) 및 소화성 궤양 등의 치료제이다. 일동제약은 지난해 말 넥시움을 생산하는 한국아스트라제네카와 계약을 체결하고 올해부터 넥시움 마케팅에 돌입했다.

이날 김도훈 울산의대 교수(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는 'GERD의 진단과 치료'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넥시움은 우수한 위산 분비 억제 효과와 다른 PPI 대비 빠른 증상 개선, 낮과 밤 효과가 지속되는 점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박찬혁 한양의대 교수(한양대 구리병원 소화기내과)는 '약제 연관 소화성 궤양의 예방'을 주제로 "유럽과 국내의 임상진료 가이드라인에서 심혈관 질환이나 염증 및 통증으로 특정 약제를 복용하는 고위험군 환자는 위출혈 및 궤양 예방을 위해 PPI 제제를 권고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에스오메프라졸(넥시움)은 LAVENDER · OBERON · VENUS · PLUTO 등의 연구를 통해 안전성은 물론, 저용량 아스피린이나 NSAIDs 투약 환자의 소화성 궤양 발생 위험을 낮추는 효과가 확인된 약물이"라고 강조했다.

일동제약은 "넥시움은 지난 10년간 전 세계 누적 처방량 1위를 기록한 PPI 제제(글로벌 IMS 데이터 기준)로, 풍부한 임상연구 데이터와 오랜 기간 축적된 사용례 등이 장점"이라며 "이번 심포지엄과 같은 학술 행사를 통해 넥시움의 장점을 꾸준히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