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다리
안경다리
  • 유담 한림의대 교수(강남성심병원내분비내과)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2.02.13 17:4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경다리
안경을 끼면
비로소 눈을 떠
다리가 둘이어야 하는 까닭이 또렷하다
 
 
비티고 선 가랑이 어름에서
미간의 주름들이 일제히 집중하여
제 이름 붙은 별 찾아 궁창을 자맥질하던 눈망울과
굴절의 초점에서 마주칠 때
버름한 관절 틈새로 보인다
장딴지의 고단한 융기
그 기슭을 흐르는 헐거운 박동
 
 
서늘한 무릎에 아득한
눈초리들이 얹혀
초점에서 서로 기대어 간다
두 다리를 지팡이 삼아
구부정한 눈이 걸어간다
 
유담 ⓒ의협신문
유담 ⓒ의협신문
 
 
 
 
 
 
 
 
 
 
 
 
 

▶한림의대 교수(강남성심병원내분비내과)/<문학청춘> 등단(2013)/한국의사시인회 초대회장/시집 <가라앉지 못한 말들> <두근거리는 지금> 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