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유럽 최대 보툴리눔 톡신 시장 영국 허가 획득
휴젤, 유럽 최대 보툴리눔 톡신 시장 영국 허가 획득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2.03.24 12:4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의약품규제청(MHRA)이 3월 22일(현지 시간) 글로벌 메디컬 에스테틱 기업 휴젤의 보툴리눔 톡신 '보툴렉스(수출명: 레티보)' 50유닛을 품목허가했다.

이번 허가로 휴젤은 유럽 보툴리눔 톡신 시장의 70%를 차지하는 영국과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등 이른바 주요 5개국 가운데 가장 큰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

휴젤은 올해 기준 약 1200억원 규모의 영국 미용 톡신 시장이 2025년에는 약 1500억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영국은 보툴리눔 톡신 시술 경험률이 약 7~10%에 달해 유럽 내 가장 활성화된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휴젤은 올 2분기 내 유럽 거점 지역인 영국 현지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 유럽 시장 점유율 확대에 힘을 쏟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지 제품 론칭과 동시에 시술 수요가 높은 젊은 층을 타깃으로 맞춤형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지난 1월 유럽의약품안전관리기구연합체(HMA)의 품목허가 의견 수령 및 프랑스 품목허가를 획득하고, 오스트리아와 영국까지 올해 내 유럽 주요 11개국 진출 계획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유럽 파트너사인 오스트리아 소재 제약사 '크로마'와 유럽 시장에서의 기업 및 제품 인지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휴젤은 3월 31일부터 4월 2일까지 모나코에서 열리는 '국제미용안티에이징학회(AMWC) 2022'에 참가, 유럽 전역에 보툴렉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현지 KOL(Key Opinion Leaders)을 대상으로 트레이닝 미팅도 개최한다.

휴젤은 "이번 유럽 최대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서의 허가 획득은 휴젤의 유럽에서의 기업 입지 확대에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앞서 진출한 프랑스, 오스트리아와 함께 빠르게 안착, 올해 주요 11개국의 성공적 진출을 시작으로 내년까지 유럽 36개국 진출을 완료해 글로벌 보툴리눔 톡신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