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잉 온 다이어리'…"암은 삶을 멈추지 못합니다"
'고잉 온 다이어리'…"암은 삶을 멈추지 못합니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2.04.04 13:4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성심병원-올림푸스한국, 암 경험 공유 일기·사진 전시회
칭찬·약속·감사·행복 일기 주제로 비대면 소통·위로 나눔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은 3월 30일(수) 글로벌 의료기업 올림푸스한국과 '고잉 온 다이어리' 전시회를 오픈했다. 전시회는 부인암·유방암·폐암 12명 암 환자의 사연을 공유한 일기와 사진 작품으로 구성됐으며, 오는 5월 31일(화)까지 병원 신관 1층 로비에서 관람할 수 있다.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은 3월 30일 글로벌 의료기업 올림푸스한국과 '고잉 온 다이어리' 전시회를 오픈했다. 전시회는 부인암·유방암·폐암 12명 암 환자의 사연을 공유한 일기와 사진 작품으로 구성됐으며, 오는 5월 31일까지 병원 신관 1층 로비에서 관람할 수 있다.

"암은 우리의 삶을 멈추지 못합니다."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은 3월 30일 글로벌 의료기업 올림푸스한국과 '고잉 온 다이어리' 전시회를 오픈했다.

전시회는 부인암·유방암·폐암 12명 암 환자의 사연을 공유한 일기와 사진 작품으로 구성됐으며, 오는 5월 31일까지 병원 신관 1층 로비에서 관람할 수 있다.

'고잉 온 다이어리'는 강남성심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암 환자들이 모바일 일기 앱에 칭찬일기·약속일기·감사일기·행복일기 등의 주제로 세 줄의 글과 사진으로 자신의 감정과 경험을 표현하고 서로 공유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를 통해 삶의 의미와 자신을 재발견하고 사회 복귀를 격려하며 치유를 돕는다. 암 발병 후에도 그들의 아름다운 삶은 '계속된다(Going-on)'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한 참가자는 "나 자신을 되돌아보며 일상의 소중함을 재발견하는 계기가 됐고, 암이라는 공통분모로 만난 환우들과의 소통과 공유로 위안과 격려, 용기를 갖는 시간이었다"고 감사했다.

이영구 병원장은 "힘든 암 치료 과정을 잘 이겨내고 있는 환자들께 격려와 박수를 보낸다"며 "고잉 온 다이어리 프로그램이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신 올림푸스한국 관계자들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강남성심병원은 의료진과 환자가 서로를 위로하고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We路(위로)캠페인을 확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남성심병원은 환자와 의료진, 지역사회를 이해하고 배려하자는 취지로 2018년부터 'We路(위로)캠페인'을 시작했다. We路(위로)는 ▲따뜻한 말이나 행동으로 괴로움을 덜어주거나 슬픔을 달래 준다는 의미 ▲건강·행복·만족감 등이 상승한다는 의미 ▲고객과 교직원 모두가 함께하는 우리(We)의 길(路)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