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은 안양샘병원 미션원장 제30회 JW중외박애상 선정
박상은 안양샘병원 미션원장 제30회 JW중외박애상 선정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2.04.04 15:0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1년부터 의료취약 계층 위한 인술 펼쳐
아프리카미래재단 설립, 극빈지역 돌며 봉사

JW중외제약은 제30회 JW중외박애상 수상자로 박상은 효산의료재단 안양샘병원 미션원장을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JW중외제약과 대한병원협회는 박애정신을 구현하는 의료인을 발굴하기 위해 JW중외박애상을 제정했다.

박상은 안양샘병원 미션원장은 2001년 병원 봉사단체 '샘글로벌봉사단'을 설립하고, 매년 1000명의 외국인 근로자를 무료 진료했다. 7차례 북한을 방문해 북한의 의료 현대화를 도모하고 의료진 교육을 펼치는 등 대북의료지원 활동에도 나섰다.

2007년 외교부 산하에 사단법인 아프리카미래재단을 설립해 상임이사와 대표로 활동하면서 말라위와 에티오피아, 잠비아, 탄자니아 등 아프리카 극빈지역을 돌며 에이즈예방사업과 영양강화사업과 같은 다양한 보건활동을 전개했다.

지속 가능한 의료 환경을 마련하려고 현지 의료센터를 건립하고 교육 환경 개선에도 힘썼다.

JW중외박애상과 함께 수여하는 JW중외봉사상은 선우성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교수와 양세원 서울대학병원 소아청소년과 명예진료교수가 받았다.

시상식은 4월 8일 오후 3시 30분 서울드래곤시티 호텔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