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암병원, 방사선치료 100년 맞아 기념 심포지엄
연세암병원, 방사선치료 100년 맞아 기념 심포지엄
  • 김영숙 기자 kimys@doctorsnews.co.kr
  • 승인 2022.04.14 10:58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지난 100년과 AI·MR-guided RT 등 패러다임 체인저 논의
1922년 첫 도입이어 2023년에 중입자치료 등 방사선 치료 선도
ⓒ의협신문
ⓒ의협신문

방사선 치료를 시작한지 올해로 100년을 맞은 연세암병원이 4월 15일 오전 8시 30분부터 '방사선치료 100주년 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심포지엄은 연세대학교 백양누리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되며, COVID-19로 인해 사이트를 통해서도 실시간 중계된다.

이틀간 진행하는 심포지엄은 총 8부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먼저 첫날 ▲1부 '연세 방사선 종양학의 역사와 진화'에서는 연세의료원 방사선치료의 100년을 돌아보고 ▲2부 '방사선치료의 패러다임 체인저 - AI'와 ▲3부 '방사선치료의 패러다임 체인저 - MR-guided RT'에서 방사선치료의 미래 의료를 논한다. ▲4부 '중입자치료기 -현재와 미래의 관점'▲5부 '중입자치료기-치료 측면'에서는 연세암병원이 2023년 초 가동 예정 중인 중입자치료기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본다.

이어서 둘째 날 ▲1부 '연세 의학 물리의 역사' ▲2부 '의학 물리의 최신 진화'에서는 방사선치료의 기초가 되는 의학 물리를 ▲3부 '미래를 대비하며'에서는 AI, 중입자치료 등 방사선치료 주요 이슈에 대비하는 방사선종양학교실의 방향성을 종합적으로 논하는 시간이 이어진다.

이익재 교수는 "연세의료원이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1922년 방사선치료를 시작한 이후 100년 동안 환자 치유를 위한 교수님들의 노고가 있었다"며 "연세암병원은 2023년 중입자 치료를 필두로 앞으로의 방사선치료 또한 선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922년 4월 17일 세브란스병원은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방사선치료를 시작했고, 연세암병원이 그 맥을 이어오고 있다. 최신식 장비를 도입해 방사선치료 효과를 높이며, 방사선종양학교실을 개설해 실력있는 전문의를 계속 배출해 왔다. 또 연세암병원은 2023년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꿈의 암 치료기로 불리는 중입자 치료기 가동을 앞두고 있다. 

온라인 중계는 연세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사이트에서 시청할 수 있다.(링크: https://yonsei.inforang.com/abstract/2022_spring/intro.html 
화상회의 참가 방법: '링크 -> Program -> Go to Conferenc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