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병원 입원환자 만족도 5년새 큰 폭 향상
전문병원 입원환자 만족도 5년새 큰 폭 향상
  • 김영숙 기자 kimys@doctorsnews.co.kr
  • 승인 2022.04.16 12:2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위추천·전문병원 여부, 의료기관 선택 좌우
순천향대 함명일 교수팀, 환자경험평가 조사결과 발표
ⓒ의협신문
전문병원협의회는 4월 15일 창립 10주년을 맞아 학술세미나를 열었다. 이날 전문병원협의회의 의뢰로 전문병원 환자경험평가를 조사한 함명일 교수는 5년새 전문병원 입원환자 만족도고 크게 향상됐다고 밝혔다.ⓒ의협신문

전문병원 환자경험평가 종합점수가 2017년 조사에 비해 7.69점이 높아지면서 5년새 만족도가 크게 향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전문병원협의회는 순천향대 함명일 교수에게 지난해부터 올해초까지 전문병원 환자경험평가를 의뢰했는데, 4월 15일 창립 10주년을 맞아 특별기획된 학술세미나에서 처음 발표돼 주목됐다. .

함명일 교수팀은 전문병원으로 지정된 19개 분야중 15개 분야 35개 전문병원에 입원했던 1177명을 대상으로 환자경험평가를 조사했다. 외래환자 및 장기입원환자 중심의 알코올 전문병원과 대부분이 신생아 환자라 직접 설문조사가 불가능한 주산기 전문병원, 그리고 전문병원으로 지정된 기관이 없는 신경과 및 한방부인과 전문병원은 이번 조사에서 제외했다.

함명일 교수팀은 이번 설문에서 환자 만족도를 측정하는 환자경험평가와 환자들의 의료기관 선택요인 두 가지를 조사했다.

먼저 의사와 간호사 서비스 부문 등 총 6개 분야로 나누어 실시된 환자경험평가 종합점수는 94.13점. 2017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전문병원을 상대로 조사했던 환자경험평가 종합점수 86.44점보다 7.69점이나 높았다. 5년사이에 전문병원에 입원했던 환자들의 만족도가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과 2019년 각각 실시된 1, 2차 환자경험평가 조사결과에서 나타난 종합병원 이상 의료기관의 종합점수 83.94점과 82.72점보다 10점 이상 높은 수준이다.

조사된 6개 항목중에서 특히 간호사 서비스 점수가 95.87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환자권리보장 점수가 94.91점으로 그 뒤를 이었다. 또 투약 및 치료과정 점수와 병원환경 점수가 모두 94점을 넘었다. 전문병원에 입원한 환자들이 전문병원이 제공하는 모든 서비스 부문에 만족도가 높았다.

의료기관을 선택하는 요소로는 전문병원 여부와 주위사람의 추천이 1순위로 꼽혔다. 2017년 조사에서 18.2%에 불과했던 ‘주위사람의 추천을 받아서’는 이번 조사에서 33.6%로 2배 이상 높아져 전문병원을 경험했던 환자들의 적극적인 추천이 많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병원 입원환자의 의료기관 선택요인은 의사가 진단한 결과에 대한 신뢰, 의사의 실력에 대한 믿음이 1, 2위로 나타나 전문병원에 대한 신뢰도가 환자의 의료기관 선택을 좌우하고 있음이 입증됐다.

전문병원을 많이 이용하는 충성고객의 경우는 의사와 의료기관의 신뢰성 외에 병원의 시설과 편의성, 병원의 인지도와 명성도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함명일 교수는 의료전달체계상 전문병원들의 중요한 역할에도 상대적으로 재정적 인센티브 수준이 낮기 때문에 인센티브 지급기준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전문병원 해외진출 프로젝트 추진…폴리클리닉 형태에 주목

이어 전문병원 해외진출을 주제로 한 학술세미나 2부 순서에서는 윌스기념병원과 강남나누리병원, 그리고 김안과병원 관계자가 나와 각각 CIS 국가와 아랍에미레이트, 베트남 진출경험을 소개하고 정보를 공유했다.

학술세미나 2부 순서 좌장을 맡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의료해외진출단 배좌섭 단장에 따르면 2016년 6월 의료 해외진출 신고제 시행이후 진흥원에 접수된 신고건수는 22개국 125건. 이 중 중국이 56건으로 가장 많았고 베트남 17건, 몽골 8건, 카자흐스탄 7건, 아랍에미레이트 6건, 일본 4건의 순이었다. 

진료과목은 피부·성형이 44건으로 가장 많았고 치과 25건, 피부과·한방 각 7건, 종합·일반외과 각 6건, 정형외과 5건, 정보시스템·재활의학·산부인과 각 4건씩이었다. 

해외진출을 형태별로 보면 국외 의료기관 개설·운영 45건을 비롯, 신설 33건, 종사자 파견 22건, 수탁운영 13건, 의료기술 이전 1건이 있었다.

협의회는 학술세미나에 앞서 해외진출 의사를 갖고 있는 전문병원 수요를 파악한 바 있다. 수요조사에서는 110개 회원병원중에서 10개가 전문병원 해외진출 프로젝트에 참여의사를 표명했다.

전문병원협의회는 최근 들어 여러 진료과가 합작해 진출하는 폴리클리닉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에 주목하고 다양한 형태의 해외진출 방안을 모색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