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제주 미성년 성매매 사건 공보의는 '한의사'"
의협 "제주 미성년 성매매 사건 공보의는 '한의사'"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2.05.03 16:0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사' 직종으로 오인해 신뢰 훼손…언론사에 명확한 직역 명칭 표기 요청
의협 "의료인 관련 보도시 의사·치과의사·한의사 명확히 구분해 달라" 당부
[사진=김선경 기자] ⓒ의협신문
[사진=김선경 기자]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는 의료인 관련 보도 시 의사, 치과의사, 한의사 등 각 직역의 명칭을 정확히 구분해 써줄 것을 3일 각 언론사에 요청했다.

최근 발생한 제주도 미성년자 성매매 공중보건의 사건과 관련해 의협은 "해당 공보의가 '한의사'인데도, 일부 언론에서 의사로 오인하도록 보도해 국민들에게 혼란을 유발하고 의사의 사회적 신뢰를 훼손했다"고 지적했다.

의협은 "의과 공중보건의사의 경우 코로나19 방역의 핵심적인 업무를 수행해오면서 신체적·정신적으로 과도한 어려움을 겪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어느 때보다 의과 공보의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과 응원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라며 잘못된 보도로 이들의 사기를 꺾지 말아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병역법 제2조 제1항 제11호에 의하면 '공중보건의사'란 의사·치과의사·한의사 면허를 가진 사람으로서 농어촌 등 보건의료를 위한 특별조치법에서 정하는 바에 따라 공중보건업무에 복무하며, 직종은 공중보건의사, 공중보건치과의사, 공중보건한의사로 엄연히 분류가 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