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사이상 관련 지방간' 당뇨병 치료제로 질환 개선
'대사이상 관련 지방간' 당뇨병 치료제로 질환 개선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2.05.16 14:36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화 을지의대 교수, 국제학술지 논문 게재 
간경화·간암·심혈관 질환 합병증 예방 기대
홍준화 대전을지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홍준화 대전을지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최근 발병률이 늘고 있는 '대사이상 관련 지방간'(MAFLD)을 당뇨병 치료제로 개선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사이상 관련 지방간은 최근 새롭게 정립된 개념으로,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포함하는 신조어다.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비만도 증가와 함께 관련 질환이 늘고 있다. 

홍준화 을지의대 교수(대전을지대병원 내분비내과)는 임수 서울의대 교수, 문준성 영남의대 교수, Michael A. Nauck 독일 보훔루르대 교수 등과 함께 선행연구 248건을 검토해 '당뇨병 치료제를 통한 대사이상 관련 지방간(MAFLD) 개선'에 대한 리뷰논문을 발표했다.

대사이상 관련 지방간은 체중 감량 이외에 명확한 치료제가 없어 만성적인 합병증이 발생할 위험이 있다. 홍 교수팀은 당뇨병 치료제인 SGLT2 억제제 및 GLP1 수용체길항제를 각각 혹은 병용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대사이상 관련 지방간을 개선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특히 혈당 조절과 함께 간내 지방 축적의 감소 효과뿐만 아니라, 기존 지방간 치료에서 달성하기 어려웠던 간의 섬유화 억제 효과도 동반됐다.

홍 교수는 "이번 논문을 통해 향후 대사이상을 동반한 지방간 환자의 간경화·간암 등 간 관련 합병증과 심혈관 질환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해당 연구는 '대사 이상 관련 지방간환자에서 SGLT2 억제제와 GLP1 수용체 작용제의 효능' 제목으로 SCI 학술지인 <Trends in Endocrinology and Metabolism>(IF 12.015)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