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위 간호법 의결…의협 "14만 의사 총궐기 항거" 선언
보건복지위 간호법 의결…의협 "14만 의사 총궐기 항거" 선언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2.05.17 20:35
  • 댓글 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호법 제정 요구한 단체 의견 받아들인 국회에 강력한 유감 표명
더불어민주당 독단적 오판 규탄…"불법행위 모든 수단 동원 막을 것"
"반민주악법 낙인되기 전 법제사법위원회 올바른 판단 내릴 것" 촉구
[사진=김선경 기자] ⓒ의협신문
[사진=김선경 기자]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전체회의를 열고 간호법 제정안을 기습적으로 심의후 통과시키자 강력하게 규탄했다. 14만 의사들이 궐기해 부당과 부정에 항거할 것도 선언했다.

의협은 17일 저녁 '간호법 제정안 보건복지위 전체회의 기습 통과에 대한 대한의사협회 입장'을 내고 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위 위원들이 지난 5월 9일 제1법안심사소위에서 단독으로 의결한 간호법 제정안을 1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기습 상정해 또 다시 여야 합의 없이 단독으로 의결했다고 비판했다.

의협은 "지난 15일 전국의사 대표자 궐기대회를 개최하고 간호단독법의 폐기를 요구한 의협과 의료계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의협은 그간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 직결된 법안을 다룸에 있어 정치적 이해타산은 배제하고 오로지 국민만을 생각할 것을 간곡하게 호소해 왔다.

또 면피를 위한 형식적 절차가 아닌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한 사회적 합의라는 지극히 당연한 민주적인 과정을 거칠 것을 요구했다.

의협은 "이런 요구에도 귀를 막고 의석수를 앞세운 거대야당의 독단적 행위가 반복됐다"라며 "자신들의 이익만을 대변하기 위해 간호법안 제정을 요구하고 있는 일부 단체와 이들의 무리한 요구를 그대로 받아들인 국회에 유감을 표명하며, 14만 의사들은 분연히 궐기해 부당과 부정에 항거할 것임"을 선언했다.

이어 "모든 보건의료 직역이 상호협력해 국민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현행 보건의료체계를 붕괴시키고, 국민건강을 위협할 것이 명백한 간호법안이 제정법률안으로서의 기초적인 체계정합성도 갖추지 못한 채 면밀한 재검토 과정도 없이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를 통과했다는 것은 입법권의 전횡이자 국회의 헌법상 의무를 방기한 것"이라고 분개했다.

의협은 "의협과 전국 14만 의사 회원, 그리고 전체 의료계는 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위 위원들의 독단적 질주와 오판에 경종을 울리며, 대한민국 의료를 수렁으로 빠뜨리고 있는 현 상황을 바로잡고, 불법적 행위로부터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강력히 동원할 것"을 거듭 밝혔다.

또 "간호법 제정안이 대한민국 의료계 역사에 길이 남을 반민주악법으로 낙인되기 이전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국민을 위한 국회의 올바른 마지막 판단이 내려지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의협은 "정의와 양심이 대한민국을 움직이는 근간임을 확인시키기 위해 주저없이 궐기할 것임을 선언하며, 이로 인한 책임은 오롯이 국회에 있다"고 분명히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무추진 2022-05-18 12:39:09
총궐기요? 총파업을 선언해야지, 지금 장난 하십니까?

소통 필수 2022-05-18 11:43:13
소통소통 소통 좋아하더니... 잘 하셨네요. 의협회장님.
간호사단독법 통과됐으니, 이제는 물리치료사 단독법이겠네요.
소통이 부족해서 이런 결과가 나온거죠? 그럼, 소통 더 하셔야죠? 소통소통소통 소통필수
미국으로 뜨고싶다 ㅠㅠㅠ

Kyuhyun Yoon 2022-05-18 09:05:52
[의협은 그간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 직결된 법안을 다룸에 있어 정치적 이해타산은 배제하고 오로지 국민만을 생각할 것을 간곡하게 호소해 왔다. 출처 : 의협신문(http://www.doctorsnews.co.kr)] 정말 오로지 국민만을 위한다면 간호법은 있어야 한다. 의료계의 권한이 곧 의사에게 모든 것을 허가하는 의사권력으로 편중되어 있고 의사의 윤리성을 확고히 하는 자정기구도 없고 1급 살인을 해도, 명백한 부주의와 의료기술의 오남용에도 의사면허가 유지되고, 프로포폴 등 약물로 인한 사고가 끊이지 않은 수십년동안 의사협회는 의사 감싸기 외에 무슨 노력을 했나?

ㅇㅇ 2022-05-18 08:46:55
궐기궐기 말만하지 말고 뭐 좀 하라고... 노인네 몇 명 나가서 종이쪼가리 들고 서있는다고 누가 신경이나 쓰냐고

더불어개그당 2022-05-18 08:44:26
저 만진당 무능아들은 저 법이 뭔지는 알고나 통과시킨걸까....개그만 할줄아는 애들만 모여서 의료에 대해서 뭘 알라나....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