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부천병원, 로봇수술 2000례…경인권 거점병원 공인
순천향대부천병원, 로봇수술 2000례…경인권 거점병원 공인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2.05.18 09:4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빈치 Xi 도입 5년만에 성과…산부인과·비뇨의학과 비중 높아
신응진 병원장 "새 로봇수술법 연구·환자 건강 회복에 앞장설 것"
순천향대 부천병원 로봇수술센터가 '다빈치 Xi 로봇수술 2000례'를 달성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로봇수술센터가 '다빈치 Xi 로봇수술 2000례'를 달성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로봇수술센터가 '다빈치 Xi 로봇수술 2000례'를 달성해 명실공히 '경인 지역 로봇수술 거점 병원'으로 자리매김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5월 17일 이상욱 교수(비뇨의학과)가 암이 의심되는 신장종양 환자를 대상으로 2000번째 로봇수술을 시행했다. 2017년 4월 경인 지역 최초로 4세대 로봇수술기 다빈치 Xi를 도입한 지 5년 2개월여 만에 이룬 큰 성과다.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로봇수술기 도입 전부터 다학제 의료진이 참여하는 '로봇정밀내시경수술연구회'를 발족해 로봇수술법을 연구했다. 그 결과, 로봇수술 후발주자임에도 불구하고 다빈치 Xi 국내 최단기간 100례 돌파(3개월), 200례 돌파(7개월) 등 경인 지역 로봇수술 거점 병원으로 빠르게 자리 잡았다. 이후 로봇수술 적용 질환을 점차 늘려갔으며, '국내 최초 로봇 신우요관문합술' 등 고난도 로봇수술을 고령 및 특이 환자에서 여러 차례 성공해 주목받았다. 

현재는 산부인과, 비뇨의학과, 외과, 이비인후과, 흉부심장혈관외과에서 자궁암·전립선암·신장암·신우요관암·대장암·직장암·위암·식도암 등 각종 암 수술을 비롯해 자궁근종·자궁부속기·담낭·갑상샘·종격종양 수술 등 다양한 질환에 로봇수술을 적용하고 있다. 

로봇수술 2000례 중에는 산부인과(50%·996명)·비뇨의학과(35%·691명) 비중이 높았다. 

최소 피부 절개로 상처가 작고, 몸속 좁은 공간에서 360도 회전하는 로봇팔로 정교하게 시행하는 로봇수술의 장점이 반영된 결과다. 특히 로봇수술 전체 환자의 47%(947명)가 중증 암 환자였다. 진료과별 암 환자 비중은 비뇨의학과(81%)·이비인후과(80%)·외과(68%) 순이었다. 

신응진 병원장은 "단기간에 로봇수술 2000례를 달성하고 '경인 지역 로봇수술 거점 병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힘쓴 로봇수술센터 의료진과 지원 부서 직원 모두에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새 로봇수술법 연구와 환자의 건강 회복에 힘써달라"고 말했다.

정수호 로봇수술센터장은 "경인 지역 환자들이 치료를 위해 서울까지 멀리 가는 불편함이 없도록 '경인 지역 로봇수술 거점 병원'으로서 제 역할을 다하겠다"라며 "그동안 쌓은 로봇수술 경험과 연구 결과를 심포지엄을 통해 지역 의료진과 나누며 고난도 로봇수술을 선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