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의료원, 우크라이나 난민·동해 산불 성금 2억 2천만원 지원
연세의료원, 우크라이나 난민·동해 산불 성금 2억 2천만원 지원
  • 김영숙 기자 kimys@doctorsnews.co.kr
  • 승인 2022.05.26 13:3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공익기금·부활절 헌금 등 교직원·일반 후원자 후원금 모아
우크라이나 난민·동해 산불 피해 주민에 각 1억 1천만원 지원
ⓒ의협신문
윤동섭 의료원장과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우크라이나 대사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의협신문

연세의료원이 우크라이나 난민과 동해 지역 산불 피해 주민들을 위해 총 2억 2000여만원을 지원한다.

연세의료원은 5월 25일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관(드미트로 포노마렌코 대사)을 방문해 이중 절반인 1억 1000여만원의 기부금을 직접 전달했다. 기부금은 난민 의료용품 등 생필품 구매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이날 열린 전달식에는 윤동섭 의료원장, 김동환 교목실장, 박진용 의료선교센터 소장 등이 참석했으며, 우크라이나 출신의 연세의료원 직원 체첼니즈카 인나 씨도 동행했다. 이 자리에서 포노마렌코 대사는 귀한 성금을 기증한 연세의료원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특히, 포노마렌코 대사가 "전쟁으로 인해 해외치료가 필요한 환아들이 매우 많다"고 우려를 표하자 윤동섭 의료원장은 "우크라이나 환아들이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 답했다.

내달 초에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측에도 동해 지역 산불 구호를 위해 1억 1000여만원의 기부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기부액 2억 2751만원은 연세의료원 예산, 노사공익기금 각 1억 원과 2022년 부활절 헌금, 2021년 강남세브란스병원 성탄 헌금, 의료선교센터 특별구호 후원금 등으로 마련했다.

윤동섭 의료원장은 "연세의료원은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 하고 있다"라며 "이번 기부금을 통해 우크라이나 난민과 산불 피해 주민들이 조금이라도 위로받을 수 있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