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대 함춘여자의사회 제9회 학술대회 개최
서울의대 함춘여자의사회 제9회 학술대회 개최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2.09.21 10:43
  • 댓글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16일 '역사로 살펴본 여의사, 그리고 정신건강증진' 주제
ⓒ의협신문
서울의대 함춘여자의사회가 '역사로 살펴본 여의사, 그리고 정신건강증진'을 주제로 9월 16일 오후 6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소강당에서 제9회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의협신문

서울의대 함춘여자의사회가 '역사로 살펴본 여의사, 그리고 정신건강증진'을 주제로 9월 16일 오후 6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소강당에서 제9회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서울의대 함춘여자의사회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한 1807명의 여자의사들의 모임으로, 각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동문들의 연구업적 발표와 토론을 통해 지식을 교류하고 사회적인 제반 이슈들에 대한 의견을 교환해 왔다.

2012년 제1회 '여의사의 정신건강'을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해 여의사들이 현장에서 겪고 있는 어려움을 처음으로 공개적으로 논의해 많은 관심을 모은 바 있는 서울의대 함춘여자의사회는 2013년에는 '여의사의 리더십'을 주제로, 의료계의 여성 리더십과 국민건강과 국가정책을 주도하는 여의사로서의 역할에 대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여의사들의 주제 발표를 통해 토론한 바 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여의사들의 번아웃 예방과 행복감 증진을 위한 방안(윤제연 서울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나의 강점 살리기(이데에 박지선 대표) ▲한국여의사 122년의 역사: Dr. 김점동(박에스더)을 시작으로(안명옥 17대 전 국회의원) 초청강연이 있었다.

초청강연 발표에서는 1900년도 볼티모어 여자의과대학을 졸업한 김점동 의사가 한국의료 최초의 의사이며, 1910년도 과로로 사망하기까지 평양·황해도·서울 지역에서 로제타 홀과 같이 많은 환자를 돌본 헌신적인 의사로 소개됐다.

일제강점기 국내 여자의학교육과 일본 유학에 의한 여자의사 교육에 대해 소개하고, 1918년도에 안수경·김해지·김영흥의 경성의전 졸업과 면허취득 사실을 조선통독부관보로 소개하기도 했다.

김나영 서울의대 함춘여자의사회장(분당서울대학교병원 내과)은 "우리 여의사는 김점동(박에스더) 선각자 의사로부터 시작된 장구한 역사를 갖고 있고, 우리나라 역사에서 큰 역할을 했다"며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122년 역사를 지니고 있는 여의사들은 의료계를 선도하고 이끌어가야 할 주체임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5959 2022-09-29 21:13:49
멋있어요!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