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종變種
변종變種
  • 서종호 진료원장(왕내과의원 건강검진센터)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2.12.10 06: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종變種

바이러스, 그들이 오고있다
애완용 도마뱀이 귀를 핥는다
순간 그들은 살을 뚫고 침투한다


자웨츠* 선언은 이미 오만이 되었다
박테리아는 결코 죽지 않았다
박테리아에 맞선 실험자들, 
아우슈비츠에 끌려가던 심정으로 생환을 기도했지


바이러스는 더욱 교활해졌다
불확실한 백신 앞의 희생자들-
변종 RNA 앞에 서있는 우리가 그들이며
딜레마에서 우리는 생환할 것이다

도마크**의 좌우명처럼
생명에 이바지하는 모든 것은 선이다
딸의 썩어가던 팔을 살린 설파제!
하지만 가공된 약은 105명이 죽은 후 회수되었다
이들은 희생되었다
소명이 인간을 숭고하게 한다


미지未知의 백신에 기꺼이 심장을 내준다
바이러스와의 승리를 위해서 몸 한구석에
백신을 주입한다, 이제 우리는
생바이러스 백신을 허락하였다

사이토카인 폭풍이 오기 전에
또 다른 단언과 싸워야 한다
비정한 심정이다, 살아남아야 한다


*오스트리아의 미생물학자. 1953, 대부분 박테리아 감염은 거의 모두 치료될 수 있어서 더이상 의료계의 숙제가 아니라고 단언함.
**독일의 생화학자, 딸에게 처음으로 설파제를 투여하였다
.

서화
서화

 

 

 

 

 

 

 

 

 

▶ 본명 서종호/왕내과의원 건강검진센터 진료원장/월간 <신문예> 시 등단(2015)/아태문인협회 이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