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협회 "고위험군 2가백신 접종" 당부
요양병원협회 "고위험군 2가백신 접종" 당부
  • 김영숙 기자 kimys@doctorsnews.co.kr
  • 승인 2022.12.05 17:5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국민 권고문 발표…"최선의 선택은 백신 접종" 강조
ⓒ의협신문
대한요양병원협회는 5일 국민들에 고위험군 2가 백신접종을 권고했다. 사진은 기평석 회장. ⓒ의협신문

대한요양병원협회는 겨울철을 맞아 코로나19 확진자, 사망자가 점차 증가하고 있는 만큼 요양병원 입원환자를 포함한 고위험군은 반드시 2가백신을 접종해 달라고 당부했다.

요양병원협회는 12월 5일 대국민, 고위험군 2가백신 접종을 권고했다.

협회는 "코로나19 대유행 시기 국민들의 헌신적인 희생과 협조가 없었다면 위기를 무사히 넘기기 어려웠을 것"이라면서 “요양병원도 국민과 보호자들의 관심 덕분에 힘든 시기를 넘길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다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 양상을 보이고 있으며 사망자도 점차 늘어가는 추세"라고 지적하면서 "방역당국도 겨울철 코로나19와 독감의 트윈데믹을 잇따라 경고하고 있다"고 환기시켰다.

이에 따라 협회는 면역저하자, 고령층을 포함한 고위험군은 반드시 2가백신 접종을 할 것을 권고했다.

방역당국 발표에 따르면 60세 이상의 확진자 비중은 25.4%에 불과하지만 위중증, 사망자 비중은 각각 86.8%, 95.1%에 이른다. 또 요양병원 입원환자는 중환자실, 호스피스병동 다음으로 중증도가 높고, 기저질환이 많아 사망률이 높을 수밖에 없다. 

롱코비드(long covid condition) 역시 고위험군에서는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 코로나19 격리기간을 무사히 넘기더라도 입원치료 중인 확진자의 30%가 롱코비드 후유증을 가질 수 있으며, 고위험군 상당수는 추후 사망 가능성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

협회는 재감염으로 인한 피해도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최근 Nature medicine에 발표된 연구결과에 따르면 44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재감염자의 사망률은 2.17배, 입원율은 3.32배 높았다는 것이다. 이어 "코로나19에 감염된 고령층은 알츠하이머병 발생 위험이 2배 증가한다는 연구도 있는데, 바이러스 감염과 체내염증의 증가가 그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며 접종을 당부했다.

요양병원협회는 "이런 상황에서 최선의 선택은 가능한 많은 국민, 특히 고위험군 환자들이 백신을 접종해 감염과 감염으로 인한 여러 합병증 가능성을 낮추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확진 후 면역력은 9개월가량 유지되는데 지난 3~5월 대유행 당시 확진된 분들은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면역력을 잃을 것으로 예측된다" 면서 "면역력 저하로 인한 집단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빠른 백신 접종이 더욱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의료기관 종사자들의 백신접종 역시 집단면역을 형성해 더 많은 환자와 고위험군을 지킬 수 있는 방벽이 될 것"이라며 "전국의 모든 요양병원들은 언제나 환자와 보호자, 국민들의 입장에서 최선을 고민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