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16 06:00 (화)
바의연 "의대 증원 추진, 의-정 신뢰 깨는 것"
바의연 "의대 증원 추진, 의-정 신뢰 깨는 것"
  • 김미경 기자 95923kim@doctorsnews.co.kr
  • 승인 2023.02.06 17:46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안정화? "WHO도 비상 유지, 의정합의 당시보단 호전돼야"
"의사 수 부족은 OECD 평균 왜곡…미래 의사 과잉 우려"

보건복지부가 필수의료 지원대책 발표와 더불어 '의대 정원 확대'를 언급한 것에 대해 바른의료연구소(이하 바의연)가 '의정합의 위반'이라며 거세게 비판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월 31일 필수의료 지원대책으로 "의료계와 의정협의를 통해 적정 의료인력 확충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코로나19 안정화 시기에 의대 정원 등의 과제를 다시 논의하기로 했던 9·4 합의에 기초해, 의정협의체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바의연은 2월 6일 성명을 통해 "두 차례 체결한 의정합의를 명백히 위반하는 것으로, 의료계가 정부와 어떤 협의를 해도 지켜지지 않을 수 있다는 불신만 주는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의료계와 정부는 지난 2020년 9월 의대정원 증원이나 공공의대 신설 등 의사 인력 확충 정책에 대해 '코로나19 팬데믹 안정화' 이후에 논의하기로 했다. 의대정원 동결 및 감축 정책 또한 2000년 의약분업 당시 맺은 의약정 합의 사항에 포함돼있다. 

바의연은 "의정합의를 맺은 2020년 9월 당시 일일 확진자 수는 200여명이었다. 현재도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2만여명을 오가고 있으며, WHO는 코로나19 비상사태를 해제하지 않고 유지하기로 결정한 상황"임을 짚으며 "의사 수 확충 정책을 계속 추진하는 것은 2000년 의약정 합의 위반에 따라 의약분업 역시 파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의사 수 부족 문제에 대해서도 "국가별로 의료 시스템이나 의사 업무량 등이 천차만별임에도, 무조건 OECD 평균을 따라가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대한민국은 현재 의사 수로도 높은 보건의료 지표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국민들은 전 세계 최고 빈도로 외래 및 입원 의료를 이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간이 지날수록 우리나라 의사 수가 OECD 평균에 가까워져 가고 있음이 명백해, 앞으로는 오히려 의사 수 부족이 아니라 과잉을 걱정해야하는 상황"이라며 "한국과 인구 당 의사 수가 거의 같고 의료 이용 빈도도 유사한 일본 역시 최근 의대 정원 감축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은 "의대 정원 확대 등은 코로나19 안정화 시점에 논의를 시작하기로 한 부분"이라며 "필요한 시점이 되면 상의해볼 수도 있다는 의미일 뿐 당장 논의할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