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20 20:18 (목)
광동제약, 소아근시 신약후보물질 'NVK002' 도입

광동제약, 소아근시 신약후보물질 'NVK002' 도입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3.03.27 12: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과 치료제 포트폴리오 확대...전략적 포석 해석

최성원 광동제약 대표(왼쪽)과 샤오이 자오커 대표가 도입계약을 체결했다.

광동제약은 안과용제 전문 홍콩 제약사 '자오커'로부터 소아근시 신약후보물질 'NVK002'를 도입했다고 27일 밝혔다.

NVK002는 소아청소년 근시에 적응증을 가진 저용량 아트로핀 황산염 용액제다. 방부제 없이 24개월 이상 실온보관할 수 있다.

아트로핀은 고농도(1mg 이상) 제제로 시판되고 있으며 주로 '산동(mydriasis)'에 처방된다. 중추신경계에 작용해 동공을 확장하는 기전으로 환각, 흥분을 일으킬 수 있어 12세 이상 환자에게만 사용할 수 있다. NVK002가 상용화되면 소아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미국의 바일루마로 지난해 10월 3년간의 NVK002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해 안정성과 효능을 입증했다. 올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품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광동제약은 NVK002의 아시아 권역 판권을 가진 자오커와의 계약을 통해 한국 내 독점 판매권을 가진다.

자오커는 홍콩에 본사를 둔 리스파마의 안과용제 전문 자회사로 2017년 설립됐다. 소아근시와 노안, 황반변성, 안구건조증 등 안과질환을 타깃으로 한 파이프라인이 있다.

최성원 광동제약 대표이사는 "NVK002는 광동제약 안과용제 포트폴리오를 확대하는 데 중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속적인 연구개발 및 신약 도입을 통해 NVK002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자오커의 리 샤오이 대표이사는 "뛰어난 잠재력을 지닌 NVK002의 장기적 파트너십을 광동제약과 맺어 기쁘다"며 "NVK002가 더 많은 소아청소년의 근시 진행을 억제하는 혁신적인 의약품으로 발전하리라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의 통계에 따르면 2021년 국내 0세~19세 소아청소년 근시환자가 전체 근시환자의 55.3%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10대 어린이 주요 질병에 근시를 포함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