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과 융합'으로 '동시대성'을 그리다"
"'소통과 융합'으로 '동시대성'을 그리다"
  • 윤세호 기자 seho3@doctorsnews.co.kr
  • 승인 2023.05.11 18:3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4회 갑자전, 서울 인사동 마루아트센터 특별관서 5월 24∼30일까지
박연·원정희·박운주·황제성·임근우·양태모 작가 등 31명 70여점 신작 선보여
임근우 작, cosmos-고고학적 기상도, 116.7×91cm, Acrylic on canvas, 2023.ⓒ의협신문
임근우 작, cosmos-고고학적 기상도, 116.7×91cm, Acrylic on canvas, 2023.ⓒ의협신문

'소통과 융합' 그리고 '동시대성'이라는 단어는 현 문화예술계에 종사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가 당면한 숙제이자 현대미술의 아이콘이다.

올해로 64회의 연륜을 자랑하는 갑자전 정기전이 ['소통과 융합'으로 '동시대성'을 그리다]라는 컨셉으로 오는 5월 24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 마루아트센터 특별관에서 열린다. 

전시 키워드는 바로 '2023-64 D&G'.

참여작가로는 박연·원정희·박승순·박운주·황제성·임근우·박정용·정선이·임수빈·김경순·여영난·주선희·최필규·문현숙·조인숙·윤세호·조동진·백준승 등 27명. 50~100호 이내 다양한 최신작 70여점을 선보인다.

양태모 작, light-공명, 162.2×97㎝, canvas Acrylic Crystal, 2023.ⓒ의협신문
양태모 작, light-공명, 162.2×97㎝, canvas Acrylic Crystal, 2023.ⓒ의협신문

양태모 회장은 "이번 전시는 'D&G 키워드'로 '동시대성'과 '갑자전'을 의미하는 상징어로 표현해 봤다. 갑자전은 오랜 세월 동안 이어온 64회라는 놀라운 시대적 감흥을 다시 한 번 되새겨 보는 장이 될 것"이라며 "올해 '2023-64 D&G'전은 아주 특별한 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 회장은 "차별화된 전시 공간 연출, 그 공간에 맞는 작품 컨셉을 확장해 기획단계부터 '유니온 아트페어' 성격으로 추진했다"면서 "'동시대 공간'과 '유희의 공간'으로 전시관을 다양하게 구성, '의미 있는 공간'과 '자유로운 사유적 만남의 공간'으로 포지션을 갖춰 관람객과 작가가 교류하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기획했다"며 전시 의도를 설명했다. 

적지 않은 시대 속에 정기전·특별전·작가문화탐방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동시대성'에서 '작은 미술운동'으로 자리매김하며 독자적 길을 걸어온 '갑자전'.

양 회장은 "선·후배 작가가 함께하는 우애와 관록 속에 한국 화단을 선도하는 단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정용 작, 키스, 116.8×90.9cm, oil on canvas, 2023.ⓒ의협신문
박정용 작, 키스, 116.8×90.9cm, oil on canvas, 2023.ⓒ의협신문
백준승 작, walking-friends, 116.8×91cm, oil on canvas, 2022.ⓒ의협신문
백준승 작, walking-friends, 116.8×91cm, oil on canvas, 2022.ⓒ의협신문

이번 '갑자전' 참여 작가 가운데 박정용 작가는 갑자년생이라 더 눈길을 끈다. 

"갑자전은 제가 태어난 해인 1984년(갑자년)에 창립돼 올해로 64번째 정기전이다. 미술계 대선배이자, 스승들이 함께하며 따뜻하게 품어주는 가족 같은 존재다. 정기전 이외에도 작업실 탐방과 같은 교류 프로그램을 통해 작업을 향한 선배 작가들의 작업에 대한 순수한 열정을 배운다. 또 아직은 많이 부족한 후배 작가를 끊임없이 응원해주고 격려해주는 사랑도 함께 배운다"라며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컬렉터들의 많은 관심을 끌고 있는 박정용 작가는 '자연의 원초적인 미'와 '인간의 감수성'을 담아 의인화한 초현실주의 세계관을 형상화하는 작가로 널리 알려졌다. 또 그와 함께 작업실을 공유하는 인생의 동반자 임수빈 작가 또한 이번 전시에 그녀만의 독특한 세계관을 그려낸 작품을 출품한다. 핑크 유토피아를 뛰노는 말을 주제로 초현실주의 이상을 지향하는 임수빈 작가. 갑자년생의 젊은 부부작가의 행보를 함께 느낄 수 있다.

또 올해 첫 출품을 하는 '워킹, Walking'시리즈로 세간의 주목 받고 있는 백준승 작가 작품도 눈길을 끈다. 

백 작가는 초현실적 리얼리티 작품을 추구한다. 그는 전시작을 준비하며 "제 그림은 누구나 이해하기 쉬운 동·식물과 사람을 소재로 한다. 그러나 그림 속의 다양한 인물과 동물들은 구체적인 대상 그 자체가 아니다. 그보다는 보는 이에게서 공감과 이야기를 끌어내는 '마중물'로써 기능한다"라고 말했다.

"은유의 그림이 오히려 더 깊은 곳에 가 닿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내 작업은 현대인들의 관계 지향적인 듯 하나 동시에 고립 지향적인 성향들이 부딪치는 부조리와 모순을 바라본 시간들"이라고 밝힌 백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작품을 보는 이들도 나 자신으로 혹은 타자로 관계에 관해 생각해 보는 시간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박연 작, 노을, 72.7×60.6 cm, oil on canvasⓒ의협신문
박연 작, 노을, 72.7×60.6 cm, oil on canvasⓒ의협신문
최필규 작, Trace of play,  32×37cm, Acrylic on linen, 22-13-2.ⓒ의협신문
최필규 작, Trace of play, 32×37cm, Acrylic on linen, 22-13-2.ⓒ의협신문

갑자전의 든든한 기둥 역할을 하는 연륜있는 작가의 신작 또한 이번 전시를 관람하는 백미다. 

서정적 정경을 담백하고 운치있게 화폭에 그려내는 박연 작가. 박 작가는 이번 작품은 "저물녘, 언덕위 풍경이 노을로 붉게 물들어 가던 어릴적 행복했던 고향 마을의 심상을 표현하고자 했다"며 소박한 마음을 전했다. 

'고고학적 상상력을 아름답게 표출한다'는 임근우 작가 또한 "한글 초성만으로 이뤄진 'ㅎㅎ' 'ㅋㅋ' 는 모바일 소통 시대의 대표 단어다. 머리에 복숭아꽃을 활짝 피우고 거닐고 있는 '말+젖소+기린'의 이상형 동물과 머리에 불꽃을 피우고 기도를 하고 있는 사람, 그리고 원시인이 머리에 생명의 불꽃을 휘날리며 시간을 거슬러 오늘을 걷고 있는 모습이 'ㅎㅎ'의 도원경(桃源境) 속이 아닐까 한다"며 동시대와 교류하는 작가의 고뇌를 내비쳤다.

마치 종이 콜라주가 연상되는 극사실주의적 화법을 구사하는 최필규 작가 또한 "종이의 구겨짐과 찢김의 기억을 넘어 종이의 물질성에, 또 다른 면으로 기호학적 의미로 수많은 시간의 축척을 상징적으로 종이의 겹쌓임을 작업해 왔다. 근래에는 작업 공간을 자연 속으로 옮기고 자연과 함께 살아가며 연속선상에서 자연의 흔적과 시간을 담아 보려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새 작품을 통해 근황을 알렸다. 

이 밖에도 '생명의 순환'을 주제로 '어른동화' 컨셉의 작가 황제성, 원정희·김수지·정미라 작가의 작품을 한 자리에서 관람할 수 있다.

관객과 작가, 그리고 관객과 작품 간의 관계와 소통을 뜻하는 '인터렉티브(대화)'라는 용어는 이미 오래전부터 장르를 구분하지 않고 차용되며 즐겨 쓰이는 단어다. 이번 갑자전이 '동시대성'을 주제로 서로 간의 '소통과 융합'을 어떻게 인터렉티브하는지 한번 지켜볼 만하다(마루아트센터 02-2223-2533).

클릭하시면 전시 동영상을 관람할 수 있습니다ⓒ의협신문
클릭하시면 전시 동영상을 관람할 수 있습니다ⓒ의협신문
원정희 작, story, 150×90+125×90Cm, photography.ⓒ의협신문
원정희 작, story, 150×90+125×90Cm, photography.ⓒ의협신문
주선희 작, Empty2201 116×91cm Mixed media 2022.ⓒ의협신문
주선희 작, Empty2201 116×91cm Mixed media 2022.ⓒ의협신문
윤세호 작, cat- 고양이, 100x80.3cm, Acrylic on canvas, 2023.ⓒ의협신문
윤세호 작, cat- 고양이, 100x80.3cm, Acrylic on canvas, 2023.ⓒ의협신문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