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19 21:53 (금)
소청과의사회 '이재명 대표' 고발, 민주당 '정치적 목적' 비판

소청과의사회 '이재명 대표' 고발, 민주당 '정치적 목적' 비판

  • 박승민 기자 smpark0602@gmail.com
  • 승인 2024.01.08 13:23
  • 댓글 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현택 회장, "서울대병원 이송 의학적 이유 없어…업무방해 혐의"
신현영 의원 "의료진, 환자·가족 의사 결정 존중 의무 있어" 반박

ⓒ의협신문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과 변성윤 평택시의사회장이 8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가 결국 이재명 대표를 고발했다. 비의학적인 특권의식과 갑질요구로 국가 예산을 낭비하고 부산대병원과 서울대병원의 업무를 방해했다는 이유에서다.

이번 고발 조치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은 의료진은 환자와 가족의 의사결정을 존중해야할 의무가 있다고 반박했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8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당대표를 포함해 천준호 의원, 정청래 의원을 고발했다.

앞서 이재명 대표는 지난 2일 부산 가덕도 신공항 부지를 방문,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진행하며 이동하는 과정에서 신원 미상의 남성으로부터 왼쪽 목 부위를 흉기로 공격당해 쓰려졌다. 

피습 직후 이재명 대표는 부산대학교병원 권역외상센터로 이송해 응급처치를 받은 후 헬기를 이용, 서울대학교병원으로 전원됐다.

임현택 소청과의사회장은 부산대병원이 서울대병원 보다 외상센터의 규모나 의료진의 수, 일년에 치료한 환자의 수가 압도적으로 많은 상황에서 이재명 대표를 서울대병원으로 이송할 의학적인 이유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건은 정치인들의 특권의식의 발로이자 국민보다 내 목숨이 더 소중하다는 진료 패스트트랙, 수술 새치기 습관이 자연스럽게 나온것"이라고 밝힌 임 회장은 "가장 큰 피해를 보는 것은 바로 이런 불합리가 횡행하는 것을 모른채 자기 순서의 진료를 한없이 기다리다가 죽어가고 있는 국민"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야당 대표가 국회의원들을 동원해서 서울대병원으로 이송을 요청한 것은 부당하기 그지없는 의료진에 대한 갑질이고 특혜 요구이며, 부산대병원과 서울대병원에 대한 '업무방해 행위'"라고 이번 고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밖에 임 회장은 이재명 대표의 헬기 이송으로 부산지역이 사실상 '119응급의료헬기 공백 현상'도 발생했다고 짚기도 했다.

소아청소년과에서 이재명 대표를 고발 조치하자, 더불어민주당은 '정치적 목적'이라고 비판하며 "의료계가 해선 안될 일"이라고 선 그었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보건복지위원회)은 페이스북을 통해 "의료진은 '적절한 치료를 제공할 의무'뿐만 아니라 '환자와 가족의 의사 결정을 존중할 의무'도 있다"며 "상호 동의를 통한 종합적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이재명 대표의 헬기 이송을 두둔했다. 

이어 "이 내용에 대한 쟁점화는 정치적 목적의 비판을 위한 비판에 지나지 않는다"며 "급소에 칼이 꽂히는 끔찍한 공격을 당한 환자를 대상으로 의료단체가 고발을 강행하는 행위는 의료윤리적으로 있어서는 안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