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13 06:00 (토)
'염증성 대장암' 진단·치료 예후 분석 길 텄다
'염증성 대장암' 진단·치료 예후 분석 길 텄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4.02.26 16:5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유선 아주의대 교수팀, 'Advanced Science'에 논문 발표
세포 에너지 대사과정 관여 NAMPT 유전자 활성 조절 이용
대장암 악화 기전 규명…새 항암면역 치료법 개발 가능성 확인
■ 아주의대 생화학교실 연구팀(왼쪽부터 김유선 교수·홍선미 연구교수·이아연 대학원생).
■ 아주의대 생화학교실 연구팀(왼쪽부터 김유선 교수·홍선미 연구교수·이아연 대학원생).

염증성 대장암의 진단 및 치료 예후를 분석하는 새 기전이 공개됐다.

김유선 아주의대 교수팀(생화학교실/홍선미 연구교수·이아연 대학원생)은 염증성 대장암의 진행 및 예후, 치료 방향을 정하는 데, 세포의 에너지 대사과정에 관여하는 NAMPT 유전자의 활성 조절을 이용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염증성 대장암은 만성 염증으로 생긴 대장암으로 일반 대장암에 비해 생존율이 낮다고 알려져 있다. 발병 기전은 반복적인 염증으로 인한 장 조직 손상과 이를 회복하기 위한 리모델링 과정에서 암 주변 미세환경이 대장암 진행을 촉진시키는 것으로 추측돼 왔다.

연구팀은 NAMPT 유전자의 활성이 면역세포인 대식세포를 암의 진행과정을 촉진하는 '종양 대식세포'(M2 타입 종양 대식세포)로 전환시키는 역할을 함으로써, 면역 억제성 미세환경을 유도해 대장암을 악화시키는 새 기전을 밝혔다.

특히, 이런 종양 대식세포에서 NAMPT의 발현과 이와 상관성을 갖는 유전자들의 발현 정도가 대장암 환자의 생존이나 치료 반응을 예측하는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를 통해 NAMPT를 표적으로 한 대장암의 효과적인 항암면역 치료법 개발을 기대할 수 있다는 진단이다. 

NAD(Nicotinamide adenine dinucleotide)는 살아있는 모든 세포에서 에너지 생성, 산화-환원 반응 조절 및 신호 전달 등에 모두 관여하는 필수적인 대사물질로서, NAMPT는 세포 내 NAD의 양을 유지하는 핵심 효소다. 이미 NAMPT 기능 이상에 따른 당뇨, 암, 관절염, 노화 등 다양한 질병과의 관련성이 보고되고 있다. 

김유선 교수는 "이번 연구는 NAMPT 활성 조절 경로를 통해 대장암의 진행과 예후 예측, 복잡한 암 미세환경을 타깃 할 수 있는 새로운 항암면역 치료법의 개발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Advanced Science>(IF=15.1) 최근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논문 제목은 'NAMPT-Driven M2 Polarization of Tumor-Associated Macrophages Leads to an Immunosuppressive Microenvironment in Colorectal Cancer'(NAMPT-매개 종양 대식세포 (M2 타입) 분극화에 의한 면역 억제성 미세환경 유도에 의한 대장암).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지원사업·기초연구실지원사업, 보건산업진흥원 연구중심병원 지원으로 이뤄졌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