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14 16:12 (일)
빅 5병원 중 마지막 남은 삼성도… 주 1회 휴진 결정

빅 5병원 중 마지막 남은 삼성도… 주 1회 휴진 결정

  • 박승민 기자 smpark0602@gmail.com
  • 승인 2024.05.23 17:18
  • 댓글 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균관의대 교수 비대위, 21일 전체 교수 총회 개최
전공의 사직 및 의대생 휴학 자율 결정 존중키로

ⓒ의협신문
ⓒ의협신문

빅 5병원으로 분류되는 서울대병원과 세브란스병원, 서울아산병원과 서울성모병원이 차례로 주 1회 휴진을 결정한 가운데, 마지막 남은 삼성서울병원도 주 1회 휴진을 결정했다.

성균관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회가 지난 21일 전체교수 총회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23일 공개했다. 

삼성서울병원과 강북삼상병원, 삼성창원병원, 기초의학교수 등 총 200여명이 참석한 회의에서는 교수들의 번아웃 상황과 전공의 사직서 수리 및 의대생 휴학 승인 등에 관한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 

회의 결과에 따르면, 성균관의대 교수들은 주 1회 금요일 휴진을 추진하기로 하고 전공의 사직서, 의대생 휴학과 관련해 전공의와 학생의 자율적 결정을 존중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결정에 따라 빅5병원으로 불리는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세브란스병원, 서울성모병원, 삼성서울병원 전체가 주 1회 휴진에 돌입하게 된다. 

서울대병원과 세브란스병원은 지난달 30일 외래·수술 휴진에 들어가고 5월 말까지 매주 하루 휴진을 하겠다고 밝혔으며, 서울아산병원과 서울성모병원은 지난 3일부터 주 1회 휴진에 돌입했다.

성균관의대 교수 비대위는 "주1회 금요일 휴진 시에도 응급실과 중환자실, 응급수술 및 시술은 유지할 것"이라며 "정규 수술 및 시술, 외래 진료를 다른 요일로 변경하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금요일 휴진은 원장단과의 조율, 예약 변경, 환자 불편 등을 고려해 6월 중순 이후부터 시작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