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회 分業 전면거부 움직임
약사회 分業 전면거부 움직임
  • 조명덕 기자 mdcho@kma.org
  • 승인 2000.06.22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약사회도 상임이사 전원이 사퇴를 선언하고 시도지부장회의·상임이사회·전체이사회를 잇달아 개최하며 보건복지부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등 의약분업 전면거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18일 보건복지부 장관의 기자회견후 19일 상임이사 전원은 회원에 대한 죄책감으로 총사퇴를 결심했다고 밝히고 정부를 상대로 그동안 준비에 소요된 비용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할 것이며 향후 모든 사태의 책임은 정부에 있다고 강조했다.

15개 시도지부장들도 19일 비상회의를 열고 의약품 공급과 관련, 의사의 처방약리스트가 전달되지 않을 뿐 아니라 약국에서 제약회사·도매업체에 처방약을 주문해도 약이 공급되지 않는 상황에서 성공적인 의약분업을 기대할 수 없다고 전제, 분업에 동참할 수 없음을 피력했다. 이어 20일 전체이사회를 개최한 대한약사회는 ▲원칙훼손에 대한 대책제시 ▲처방약 공급을 위한 특단의 조치 ▲의료계 분업동참 및 정부의 적극대응 등을 요구하고 24일까지 추이를 지켜본 후 25일 오후 2시 임시대의원총회를 열어 의약분업 수용여부를 포함한 향후 대책을 결정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