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 문학과 의학
화제 문학과 의학
  • Doctorsnews kmatimes@kma.org
  • 승인 2004.06.21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문학의 간판인 문학과 응용과학의 대표인 의학이 만났다.이질적으로 보이는 두 커플의 동거는 과연 성공할 것인가?
2003년 9월 연세의대는 우리 의학교육계에서는 보기 드믄 프로젝트를 시작했다.본과 3학년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문학강좌를 개설했던 것.이에 앞서 의협신문과 공동기획 아래 '문학과 의학' 시리즈를 본지에 지난해6월부터 28회를 연재했다 . '의학과 문학'은 이러한 일련의 과정을 거치면서 문학과 의학의 창조적 만남의 성과를 오롯이 모아놓았다. 인간의 유전자 지도가 완성되고 이론적으로는 복제 인간까지도 가능한, 거침없는 첨단의학의 시대에 왜 의학은 새삼 문학 에 손을 내미는가? 눈부신 발전에도 불구하고 현대의학의 가장 취약하고 공격받고 있는 부분은 아마 의학이 '인간성'을 상실했다는 부분일 것이다. 인간을 살아있는 유기체로서 파악하지 않고 치료받아야할 개체로서만 다룬다는 현대의학에 대한 반성은 의학교육계 쪽에서 문학을 수용하려는 노력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미 미국은 1960년대 의학교육이 너무 자연과학 위주의 기술교육에 치우치고 의학의 인간적 측면을 소홀히 다룬 불균형을 바로잡고하는 운동이 일어나 95년 통계에 따르면 미국 의대의 3분의 1 이상이 문학교육을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의학교육학과, 인문의학과, 사회의학과 같은 새로운 과가 생겨나고 연극과 예술 계통 과목을 의대생에 가르침으로써 의과대학생들의 인문학 접촉을 활성화하고 있다.더욱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