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의·대체조제 않겠다
임의·대체조제 않겠다
  • 조명덕 기자 mdcho@kma.org
  • 승인 2000.06.26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약사회는 의료계의 폐업투쟁과 관련, 약사들은 법정신에 어긋나는 임의조제와 대체조제를 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지금까지 임의조제를 포기한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고 전제한 약사회는 의약분업 시행후 6개월간 국민의 의약품사용의 관행변화·약국의 의약품 판매형태의 변화 및 의사의 처방과 약사의 조제 형태를 평가해 낱개판매의 문제나 대체조제로 인한 부정적 문제점들이 발생할 경우 약사법 관련조항의 개정을 포함한 개선방안 마련에 동의할 것이라고 醫協에 제안했다. 또 의사들이 의약분업에 적극 동참할 경우 의료기관의 재고의약품을 인근 약국이 구입, 재고의약품 해결을 지원하는 한편 지역협력위원회에서 약속된 처방의약품을 최우선적으로 조제하고 의료기관에 환자보내기 운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