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는 끝아닌 또 다른 시작
완주는 끝아닌 또 다른 시작
  • Doctorsnews kmatimes@kma.org
  • 승인 2004.11.22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생활체육 전국트라이애슬론 연합회 회장 고영우'
처음 만나 제일 먼저 명함을 주고받으면서 적잖이 당황했다.당연히 '고영우산부인과 의학박사 고영우'라고 쓰여 있을 줄 알았었는데 말이다.그래서 실례임을 알면서도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살펴보았다. 예순을 훌쩍 넘긴 나이에 비해 동안인 인상 좋은 얼굴에 운동으로 다져진 다부진 몸매를 보고 한 번 더 놀랐다. '아, 운동을 정말 좋아하고 열심히 하는 사람이구나' 하고. 25년 골프 NO, 마라톤이 마냥 좋아 트라이애슬론은 철인 3종 경기로, 수영·사이클·마라톤을 모두 해내는 그야말로 철인들이 하는 경기다. "처음에는 철인 3종을 할 생각이 없었어요. 25년간 골프를 쳤죠. 바쁜 일상에 지쳐 주말마다 골프를 쳤는데, 골프를 잘 치려면 하체가 튼튼해야 한대서 체육관을 다니기 시작했어요. 그런데 같이 운동하던 동료가 운동을 열심히하고 잘한다며 철인 3종 경기를 추천했죠. 그래서 시작한겁니다." 건강을 위해 달리기 시작하는 대부분의 사람과는 동기부터가 달랐다. 지금도 그는 전국트라이애슬론 연합회 회장으로 각종 경기나 행사장에 모습을 비친다. 그리고 또 굉장한 마라토너이기도 하다. "마라톤을 하게 된 계기도 남달라요. 순전히 트라이애슬론을 잘해내기 위한 것이었죠. 트라이애슬론을 잘하려면 마라톤이 관건이거든요. 그래서 마라톤을 별도로 하게 됐고, 그러다보니 100회 완주를 앞두게 된 거죠." 탁월한 운동가 체질인가 보다. 남들은 천천히 동네 한 바퀴씩 돌다가 차츰 5km, 10km, 완주 순서로 가는 반면, 탄탄한 운동실력을 바탕으로 시작부터 마라톤을 완주했다. 당신 의사 맞아? '힘들지 않았을까?' 답이 뻔한 질문이긴 했지만, 내심 마라톤을 너무나 좋아하는 그의 특별한 대답을 기대해봤다. "왜 힘들지 않겠어요. 30km쯤 뛰고 나면 발이 안 떨어집니다. 그러면 이를 악물고 뛰어요. 남들은 경치도 보면서 뛴다는데, 전 오로지 앞사람 엉덩이만 보고 뜁니다. 결승전에서 쓰러지는 한이 있어도 거기까지만 가게 해달라고 생각해요." 마라톤도 아이 낳는 것과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초산때 열 시간 이상 고통스러워하면서 다시는 아이를 낳지 않겠다고 하던 산모가 금방 둘째 낳는다고 찾아오듯, 마라토너도 죽어도 다시는 뛰지 않겠다고 하면서 다시 하게 된단다. "완주 후에 다시는 뛰지 않겠다는 다짐을 하지만 반나절도 못 갑니다. 다시 어느 대회를 나갈까 고민하는 절 보게 되죠." 이쯤 되면 서서히 의문이 간다. '마라톤이 그렇게 좋을까? 힘든 걸 왜 계속 열심히 뛸까?'이런 속마음을 알았는지, 이어 마라톤 예찬론이 펼쳐졌다. "마라톤은 정말 매력있어요. 처음 시작하게 된 동기는 달라도 하다보면 수렁에 빠지게 됩니다. 그러면 정말 마라톤에서 헤어나오기 힘들죠. 술을 먹다 보면 술이 술을 먹고 사람을 먹듯, 마라톤을 하다보면 마라톤에 미치게 되는 거죠." 그도 그 깊은 수렁에 빠졌는지 마라톤을 너무 좋아한 나머지 무리하게 완주하다 오른쪽 고관절 부위 근육파열로 한동안 힘든 시기를 보내기도 했다. 지금은 95%정도 회복된 상태라고 웃으며 말하지만 마라톤 동료들도 고개를 절레절레 흔든다고 한다. "내가 의사니까 일반인 마라토너들이 이것저것 조언을 구하곤 합니다. 그들에게는 너무 무리하지 말라고 얘기하면서 정작 저는 그렇게 못합니다. 동료들이 '당신 정말 의사 맞냐'고 묻기도 하죠." 급기야는 "마라톤을 해보지 않은 사람은 그 감격과 기쁨과 매력을 모릅니다. 말로는 표현이 안 돼요." 라면서 기자에게 달리기를 권했다. 마라톤보다 더 힘든 고기먹기 그러나, 운동의 '운'자와도 거리가 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