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취증 '초음파 지방흡입술' 효과적
액취증 '초음파 지방흡입술' 효과적
  • 조명덕 기자 mdcho@kma.org
  • 승인 2005.05.23 20:3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울산의대 교수팀...치료기간 짧고 흉터 작아 "만족"

액취증 치료에 있어 초음파를 이용한 지방흡입술이 기존 절제술에 비해 흉터가 작고 회복기간이 짧아 환자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의대 홍준표 교수(서울아산병원 성형외과)는 1997년부터 2005년 4월까지 액취증 환자 900명에게 초음파 지방흡입술을 시행, 평균 18.8개월 관찰한 결과 91.6%의 환자가 '매우 만족'한 것으로 밝혀졌다. 5.8%는 액취증이 완전히 사라지지 않아 불만을 토로했으나 두 번째 시술로 냄새가 사라져 모두 만족했다.

특히 1차 수술의 종류에 상관없이 재발된 액취증 환자 61명에게 수술적 절제술과 초음파 지방흡입술을 각각 시행한 결과 수술적 절제술에서는 80% 이상 불만족을 표시한 반면 초음파 지방흡입술에서는 90% 이상의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기존 수술적 절제술시 5~8cm 가량 겨드랑이 피부를 절개했으나, 이 시술은 최소 절개로 두 개의 작은 구멍만 뚫어 악취를 일으키는 아포크라인샘을 흡입하기 때문에 수술 후 통증과 수술부위 흉터를 최소화시켰으며, 국소마취로 통원 수술이 가능해 회복 기간을 평균 7~10일에서 2일로 단축했다.

액취증이 재발된 환자 61명 중 36명은 1차 치료에서 수술적 절제법을, 25명은 초음파 지방흡입술을 받았으며, 2차 치료에서는 61명 중 19명이 수술적 절제법을, 42명이 초음파 지방흡입술을 각각 시행받았다.

전화설문 및 의무기록으로 환자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수술적 절제법을 시행한 19명 중 16명(84%)은 긴 치료기간에 대해, 12명(63%)은 수술 상처에 대해 불만족스럽다고 답했다.

반면 초음파 지방흡입술을 받은 42명중 40명(95%)은 빠른 치료기간에 대해 만족했으며, 미용적으로도 39명(90%)이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또 수술적 절제술을 받은 환자 중 4명(21%)이 주관적 증상의 재발로 불만족스럽다고 답한 반면 초음파 지방흡입술을 받은 환자는 2명(5%)만 증상의 개선이 미미하다는 이유로 불만족스럽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