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외, 올 매출목표로 4156억 제시
중외, 올 매출목표로 4156억 제시
  • 신범수 기자 shinbs@kma.org
  • 승인 2007.01.15 11:08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력제품 마케팅 강화 및 수출 가속화 기대

중외제약이 올해 가나톤·리바로·수액 등 기존 제품군에 대한 사업 강화와 해외시장에 대한 수출 가속화를 기반으로 매출 4156억원 달성을 목표로 삼았다.

또 5% 수준의 R&D 투자액도 올해는 5.78% 대로 다소 높이기로 했다.

회사측은 15일 밝힌 신년 경영전략에서 전문의약품, 일반의약품, 헬스케어 등 모든 사업부문에서 공격적 경영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항생제 이미페넴을 비롯한 원료의약품과 Non-PVC 수액용기 수출을 통한 해외시장 개척에도 본격 나선다는 방침이다.

또 순환기, 소화기계 등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 수액류 등 10개 품목 이상의 신제품도 출시할 계획이다.

이경하 사장은 "올 한해 업계 환경의 큰 변화가 예상되지만 핵심사업에 대한 경쟁력 강화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아이템을 지속적으로 발굴하는데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한편 R&D투자액은 24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는데 이는 올 매출 목표액의 5.78%에 해당한다. 회사측은 1980년대 이후 매출액 대비 5% 수준의 투자를 유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